최태원의 ‘사회적 가치’ 민간축제···첫 회부터 성황리 개최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태원 회장 제안하고 80여 개 기관, 단체 파트너로
SOVAC 사무국 측 “기업인 일반인등 4000여명 참석”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강조해온 ‘사회적 가치’를 체험할 수 있는 첫 민간축제가 열렸다.

28일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최태원 회장이 제안한 ‘소셜밸류커넥트 2019(SOVAC)’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SOVAC 사무국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 기업인, 비영리단체 회원, 대학생, 일반인 등 40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SOVAC은 지난해 말 최태원 회장이 제안하고 80여 개 기관, 단체가 파트너로 나서 호응하면서 마련됐다. 이 행사가 첫 해부터 대박을 터뜨리면서 향후 ‘사회문제 해결 위한 모두의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사회적 가치’에 대한 우리 사회의 인식과 관심이 한층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SOVAC사무국은 “당초 행사 참여 인원을 최대 2000명 선으로 예상했는데 배 이상의 인파가 몰렸다”고 밝혔다. 사무국은 지난 21일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 참가 등록 인원이 5000여명을 넘어서자 행사장 안전문제 등을 고려해 사전 등록 접수를 마감한 바 있다.

사무국 관계자는 “사전등록 마감 등으로 행사장을 찾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OTT(온라인동영상플랫폼) 서비스인 ‘옥수수’를 통해 행사 실황을 생중계중”이라고 말했다

이번 ‘SOVAC’ 행사의 주제는 ‘패러다임 시프트: 사회적 가치의 시대가 온다’다. 사회적 가치는 환경 오염, 일자리 부족 등 다양한 사회문제들이 해결된 성과를 말한다.

그동안 주로 정부와 비영리단체, 사회적 기업들을 중심으로 사회적 가치 추구 활동이 이뤄졌으나, 최근에는 일반 기업과 개인들까지 힘을 보태고 있는 추세다.

개막사는 최태원 회장대신 SOVAC 조직위원장인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맡았다. 최태원 회장은 폐회사를 맡을 예정이다.

조대식 의장은 개막사에서 “이제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혁신이 필요한 때”라며 “SOVAC 행사를 통해 그동안 각자 상상해 온 사회적 가치에 대한 생각을 밖으로 꺼내 이야기하고, 서로 ‘연결’ 해보자”고 제안했다.

곧바로 이어진 개막 세션에서는 사회적 기업 ‘크레파스’ 김민정 대표, 삼진어묵 박용준 대표, 유엔세계식량계획(WFP) 임형준 한국사무소장, 탤런트 차인표씨 등이 각자 추구해온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소개했다.


오후 1시부터는 행사장 곳곳에서 ‘사회적 가치’를 주제로 한 다양한 강연과 토론, 전시 등이 동시 다발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SOVAC 관계자는 “뜨거운 행사 참가 열기는 사회문제 해결을 더 이상 남의 일로 치부해서는 안 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SK #사회적가치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