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가상화폐 공시 동참···상장심사·정보제공 강화

최종수정 2019-05-24 14:3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블록체인 공시 플랫폼 크로스앵글과 파트너십
“투자자 보호·거래 투명성 강화”

(사진-빗썸 제공)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이 가상화폐 정보 공시 제도를 도입한다.

24일 빗썸은 투자자 보호와 투명한 거래 환경 조성을 위해 상장 적격성 심사를 강화하고, 프로젝트들에 대한 객관적이고 검증된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빗썸은 이를 위해 블록체인 프로젝트 공시 플랫폼 업체 크로스앵글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이번 협업을 통해 크로스앵글은 빗썸에 상장되거나 상장 예정인 프로젝트에 대한 상장 적격 진단 평가 보고서 등을 빗썸에 제공한다. 또 상장 프로젝트들의 사업 현황 등 주요사항 등을 공시할 예정이다.

크로스앵글은 다음달 가상화폐 정보공시 플랫폼 ‘쟁글(Xangle)’을 출시한다. 쟁글은 기존 제도권 공시체계에 따라 각 프로젝트를 분석하고 사업 및 재무현황, 영업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구체적인 공시 내용은 프로젝트사의 경영진, 조직 등 기본적인 정보부터 지분구조 및 변동사항, 토큰 거래량, 사업 진척 상황, 리스크 요인 등이다.

빗썸은 제공받은 분석 보고서를 상장 심사 등에 활용하고 프로젝트에 대한 주요 정보를 투자자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의 실적과 재무제표 등 정확하고 객관적인 정보를 제공해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투자자들의 의사결정을 도울 방침이다.
빗썸 관계자는 “전문성과 독립성을 갖춘 외부 블록체인 평가기관과 협업을 통해 빗썸의 상장 투명성과 투자자 보호가 한층 더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공정하고 건전한 암호화폐 거래 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장가람 기자 ja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