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화폐단위 변경 검토도 추진도 없다”

최종수정 2019-05-20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0일 오후 서울 중구 한은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리디노미네이션(화폐단위변경) 추진에 대해 거듭 부인했다.

이 총재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은행은 리디노미네이션을 검토한 적도 없고 추진할 계획도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리디노미네이션의 기대효과, 장점을 내세우고 있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기 때문에 필요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모아지기도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경제 대내외 여건이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럴 때 국민적 합의도 이뤄지지 않은 리디노미네이션을 둘러싸고 논란이 진행되는 것은 우리 경제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2분기 경제 전망에 대해서는 “미‧중 무역분쟁은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다”면서도 “1분기 국내총생산(GDP)이 마이너스였으나 2분기부터는 정부 재정 집행이 본격화되고 수출 부진이 완화되면 성장률이 회복될 것이라고 말씀 드린바 있다”고 답했다.

이달 금통위에서 금리가 인하될 지에 대해서는 “(금리 인하) 의견이 있는 듯 하다”면서 “(금통위가 열리는) 다음주에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또 기획재정부에서 최근 외환시장을 두고 개입성 발언이 나왔다는 질문에 대해 이 총재는 “부총리께서 언급했으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이날 오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두고 “최근 변동성이 확대되는 경향이 있다"며 "과도한 쏠림현상이 있다면 정부는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