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중장년 수난시대 ‘눈높이 낮출 대로 낮췄건만···’

최종수정 2019-05-16 0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취업난, 젊은 세대만의 문제는 아니지요. 중장년 구직자들의 재도전 또한 녹록지는 않습니다.

일자리 제공 전문기업 벼룩시장구인구직이 40대 이상 중장년 구직자 506명한테 재취업에 관해 물었는데요. 10명 중 4명 이상은 6개월 이상 장기 실업 상태에 놓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구직의 가장 큰 걸림돌은 나이에 대한 편견(43.1%)으로 조사됐습니다. 지난해 설문과 동일한 결과. 중장년층 고용 활성화 대책에도 불구하고 젊은 사람을 선호하는 현장 분위기는 여전한 셈이지요.
이어 응답자들은 원하는 분야의 일자리 부족(29.8%), 경험 및 경력 부족(13.4%), 취업 관련 정보 수집의 어려움(11.7%) 등을 구직 걸림돌로 꼽았습니다.

이들 중장년층이 재취업을 간절히 바라는 이유, 역시 생계유지 등 경제적 사정(72.5%)이 대부분이었는데요.

워낙 절박하기에 나이나 경력에 비해 희망하는 연봉 또한 적었습니다. 평균 3,007만원에 그쳤지요. 2,500~3,000만원 구간이 31.4%로 가장 많았으며, 금액이 높을수록 응답률은 낮았습니다.

희망 직종에 대한 질문에는 30.6%가 조건만 맞으면 아무 상관없다고 답했습니다. 기존 직무나 경력의 연장에 개의치 않는 모습. 절박하기도 하거니와 경력을 살릴 만한 직종이 그만큼 적은 탓이겠지요.

하지만 이렇게 월급을 줄여도, 내 경력을 단절까지 해도 재취업의 문은 매우 비좁은 게 현실. 관련 정책이 부처별로 있기는 합니다만, 도움을 받는 이들은 아직 소수입니다.

열심히 달리다가 (자의든 타의든) 잠깐 멈췄다고 해서 다시 출발할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시스템, 정상일까요?

경력자들의 이런저런 경력이 고루 존중받을 수 있는 사회, 오려면 얼른 좀 찾아 왔으면 좋겠습니다.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중장년 #구직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