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시장, 10년 만에 최악 불황에 빠질 것”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IHS마킷, 올해 반도체 시장 매출 전년비 7.4% 하락 전망

이미지 확대
사진=IHS마킷 제공
올해 반도체 시장이 10년만에 최악의 불황에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7일 글로벌 산업분석 및 컨설팅 기업 IHS 마킷은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이 올해 초부터 급속히 악화되고 있다며, 이에 올해 성장률을 10%포인트 이상 큰 폭으로 낮춰 전망했다.

IHS 마킷의 어플리케이션 마켓 포레캐스트 툴(Application Market Forecast Tool)에 의하면, 올해 세계 반도체 시장의 매출은 전년대비 7.4%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4820억 달러 규모에서 2019년 4462억 달러 규모로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올해 반도체 시장이 2.9% 성장할 것이라 기대했던 작년 12월의 전망에서 크게 바뀐 셈이다. 이는 곧 반도체 매출이 11% 가까이 급감했던 2009년 이래 연간 성장률 7.4% 감소라는 최악의 실적을 기록하게 된다는 얘기다.

IHS 마킷의 마이슨 로블즈 브루스 반도체 벨류체인 리서치 팀장은 “최근 데이터는 현재 반도체 산업이 10년 만에 최악의 불황기로 접어들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시장이 급작스럽게 침체한 이유는 수요가 점차 감소세에 접어든 데다가 1분기 재고량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일부 반도체 부분이 크게 영향을 받았는데, 그중에서도 D램, 낸드 플래시, 범용 마이크로프로세서(MPU), 32비트 마이크로컨트롤러(MCU)를 비롯해 아날로그 주문형 반도체(ASIC)가 가장 큰 피해를 본 것으로 보인다. 이들 모두 2019년 1분기 수익률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하락을 면치 못했다.

D램의 경우 평균 판매가(ASP) 급락 및 수요 약세를 기록하고 있어 2019년 매출 전망치가 크게 하향 조정됐다. 낸드 플래시는 지속적인 과잉 공급이 심각한 가격 하락을 초래했다는 평가다.

성장세 급락을 맞이한 또 다른 부문은 로직 특정용도 반도체(ASSP)이다. 휴대폰 시장이 로직 ASSP의 수요를 견인해왔는데, 현재 거의 포화상태에 이르러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반도체 시장의 침체는 2분기까지 지속할 전망이다. 올해 상반기 매출 급감으로 인해 2009년 이래 최악의 기록을 낼 수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이다.

다만 IHS마킷은 시장이 3분기에 회복세로 돌아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IHS마킷 관계자는 “SSD와 고사양 스마트폰에 사용되는 NAND 플래시 메모리 부문이 회복세를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며 “노트북 PC와 데이터센터 서버에 사용되는 MPU 역시 반도체 매출이 회복세로 돌아서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홍기 기자 hkc@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반도체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