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총 7000억원 규모 달러화 SRI·선순위채 발행 이끌어내

최종수정 2019-04-30 19:4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아시아·유럽 투자자들 ‘러브콜’ 이어져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박현주 미래에셋대우 홍콩 법인 글로벌 회장 겸 글로벌경영전략고문의 해외 성과가 하나씩 나타나고 있다.

30일 미래에셋대우는 전 세계 증권사 최초로 해외 공모 미국 달러화 3년 사회적책임투자(SRI)채권과 5년 선순위채 동시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미래에셋대우가 발행한 해외 공모채는 총 6억 불(한화 약 6993억원) 규모로 3년, 5년 두 개의 만기 구조(Dual-Tranche)로 발행됐으며, 이 중 3년 물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증권사 최초로 발행된 SRI 채권이다.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11월 국내 증권사 최초로 해외 공모채(3년만기)를 성공적으로 발행한데 이어 이번에도 3년, 5년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단기간 내 일드커브 구축에 성공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한국계 해외채권 중 SRI 트랜치와 일반 선 순위 트랜치 동시 발행에 성공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라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무엇보다 아시아와 유럽 투자자들로부터의 반응이 뜨거웠다. 총 254개 기관이 발행 물량 6억 불 대비 약 7배에 가까운 40억 달러 규모의 주문을 내며 견조한 투자 수요를 이끌어냈다. 최종 수요는 3년 물과 5년 물 각각 17억 5000만 달러, 22억 5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흥행에 힘입어 미래에셋대우는 최종 가산금리(스프레드)를 최초 제시된 금리보다 3년 물 25bp, 5년 물 27.5bp 낮춘 각각 95bp, 112.5bp로 확정했다. 쿠폰(Coupon) 금리는 3년 물 3.125%, 5년 물 3.375%다.

이 같은 성과는 지난해 5월 박 회장이 홍콩 글로벌 회장으로 취임 이후 해외사업 투자 및 채권 발행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최근 박 회장은 “글로벌 관점에서 보면 향후 글로벌 금융상품에 대한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며 “중국과 인도의 비즈니스도 확대하는 한편, 경쟁력있는 상품을 만들어 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유명환 기자 ymh753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