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수소경제’ 이끈다···2030년까지 4.7조 투자

최종수정 2019-04-28 21:5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당 4500원···절반수준 낮춰
10년내 생산시설도 25곳 신설

자료= 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030년까지 민·관 자금을 합쳐 수소 산업에 4조7000억원을 투자한다. 가스공사는 2030년까지 수소를 연 173만t을 공급하고 수소 1kg당 가격을 4500원(도매가격 기준)까지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가스공사 김영두 사장 직무대리는 2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소사업 추진 로드맵’을 발표했다. 공사는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공개한 이번 로드맵에서 수소 생산·유통망을 구축해 수소경제의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로드맵 추진 방향은 수소 운송·유통 부문 인프라 선제 구축과 수소산업의 상업적 기반 조성, 수소산업 전 밸류체인의 기술 자립 실현, 선진국 수준의 안전관리 체계 조기 확립으로 정했다.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첫걸음은 수소차, 수소발전 등에 쓰이는 수소를 만들어 보급하는 일이다. 공사는 전국 4854km에 이르는 천연가스 배관망과 공급관리소 403개소를 활용해 2030년까지 수소 생산시설 25개를 마련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거점도시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9개소, 2025년까지 6개소, 2030년까지 10개소를 각각 설립한다.

생산시설에서 만든 수소를 국내 각지에 운송하기 위한 수소 전용 배관망은 2030년까지 총 700km를 구축한다. 2022년까지 거점도시 내 100km, 2025년까지 광역권 500km, 2030년까지 수요 증가와 해외 수입에 대비한 배관망 100km 이상을 건설하기로 했다. 압축 수소를 한 번에 운송할 수 있는 대용량 수소 운반용기인 튜브 트레일러는 2030년까지 500대를 만든다.

이에 따라 공사는 준비기인 2022년까지 연 47만t, 확산기인 2030년까지 연 173만t, 선도기인 2040년까지 연 345만t의 수소를 공급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공사가 예측한 수소 수요는 연간 기준 2022년까지 47만t, 2030년까지 194만t, 2040년까지 526만t이다. 현재 국내 수소 1kg당 소매 가격은 6500∼7500원 수준이다.

수소를 상업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수소 가격을 낮춰 다른 연료와 비교해 뒤지지 않는 경제성을 확보하는 것이 시급하다. 공사는 저렴한 부생수소(석유화학 공정에서 부산물로 생기는 수소) 활용을 확대하고 고기술·대량 공급 체계로 전환해 2030년까지 충전소에 공급하는 수소 가격을 1kg당 4500원으로 낮춘다는 목표를 세웠다.
사진= 가스공사 제공

가스공사 관계자는 “해외 수소 가격은 1kg당 1천원 수준으로 저렴하지만, 문제는 운송비”라며 “수입량이 30만t 이상은 돼야 규모의 경제를 확보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수소 생산과 충전 인프라 관련 기술개발에 주력하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액화, 전기분해를 통해 수소를 얻는 수전해 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공사는 국민이 어디서나 수소에너지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수소 안전관리체계도 확립한다. 2020년까지 수소 시설 안전기준을 정립하고 2022년까지 안전관리체계를 구축·운영한다.

김 사장 직무대리는 “수소산업이 차세대 국가 핵심산업으로 성장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더불어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미래 저탄소·친환경 에너지 시대를 이끌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주현철 기자 jhchu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