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매달의민족 등 배달 전문 음식점 위생 상태 전수조사

최종수정 2019-04-23 1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식약처, 매달의민족 등 배달 전문 음식점 위생 상태 전수조사 (자료사진)사진=배달의민족 홈페이지 캡처
전국 10만 곳의 배달 전문 음식점이 위생상태 전수 조사를 받는다. 배달의 민족 등 대표적인 배달앱에 등록된 음식점들이 주 대상자다.

23일 식약처에 따르면 대표적인 배달앱인 배달의민족·요기요·배달통에 등록된 음식점 9만6827곳에 대한 위생 점검이 오는 7월까지 이뤄진다.

식약처는 전국의 배달 음식점 명단을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한 상태며 지자체에서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쓰는지, 조리기구가 위생적으로 관리되고 있는지 등 소비자가 우려하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약처가 배달 전문 음식점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배달음식점의 원재료 관리·보관, 식품 취급 과정에서의 위생 관리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도가 높아져 조사가 실시 된다.

한편 모바일·전화 주문으로만 음식을 배달시켜 먹는 사람들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배달 음식 시장은 2013년 87만명이 이용하는 3000억원 규모에서 2017년 2500만명이 이용하는 3조원 규모로 4년 만에 10배 성장했다.

안민 기자 petera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