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매각]산업은행 “금호아시아나 ‘수정 자구안’ 제출···M&A 즉각 추진”

최종수정 2019-04-15 13: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박삼구 前회장, 이동걸 회장에 매각의사 표명
구주 매각과 제3자 유증 방식으로 M&A 실시
오너일가는 ‘금호고속 지분 전량’ 담보로 제공
금호산업 아시아나 보유지분도 함께 맡기기로

그래픽=강기영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결국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산업은행은 이날 금호아시아나 측이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방안이 포함된 수정 자구계획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박삼구 전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은 이날 오전 이동걸 회장과 면담을 갖고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매각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산업은행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시한 새 자구계획엔 아시아나항공의 M&A를 즉각 추진한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매각은 구주 매각과 제3자배정 방식 유상증자 등으로 이뤄진다. 특히 자회사의 별도 매각은 금지(인수자 요청 시 협의 가능)되며 구주에 대한 권리와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등에 대해서는 매각에 하자가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여기에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앞선 자구안에서 약속한 오너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에 금호산업의 아시아나항공 보유지분(6868만8063주, 지분율 33.5%)까지 담보로 제공키로 했다. 아직 담보로 잡히지 않은 박삼구 회장 부인과 딸의 보유지분 13만3900주(지분율 4.8%)가 대표적이다. 금호타이어 담보지분 해지 시 박삼구 회장과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의 보유지분 42.7%도 함께 담보로 내놓는다.

아울러 금호아시아나 측은 박삼구 전 회장의 경영복귀는 없으며 M&A 종결 시까지 아시아나항공은 현 대표이사(한창수)가 운영한다고도 약속했다. 수익성 개선을 위한 기재 축소와 비수익 노선 정리, 인력 생산성 제고 등 작업도 병행하기로 했다.

그리고 금호아시아나는 유동성 문제 해소를 위해 채권단의 50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을 요청한 상태다.

이와 관련 산업은행 관계자는 “금호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개최하는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