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자구안, 성실히 협의중”

최종수정 2019-04-12 13: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채권단과의 자구안 논의와 관련해 성실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 사장은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를 방문해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자구안을 다시 제출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지금으로선 열심히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아시아나항공 매각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한 사장은 조 회장에 대해 “항공업계의 훌륭한 분이 가셔서 안타깝다”고 애도했다.

앞서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지난 11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자구계획안을 거부한 바 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