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장애아동 재활치료 위해 ‘1억5천만원’ 지원

최종수정 2019-04-10 10:0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년째 장애아동·청소년 후원
올해 비장애형제 지원 대폭 늘려


조현준 효성회장이 장애아동 재활치료 및 가족지원금으로 1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조 회장은 평소 “소외된 이웃을 돕고 다 함께 행복한 사회를 만드는데 보탬이 되는 것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며 적극적인 사회공헌 의지를 밝힌 바 있다.
10일 효성에 따르면 지난 9일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지원하는 푸르메재단에 ‘장애어린이 의료재활·가족 지원사업’ 지원금 1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효성은 경제적인 이유로 제때 재활치료를 받지 못하는 장애아동∙청소년의 재활치료비 후원 및 가족지원 프로그램을 7년째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장애아동의 비장애형제에 대한 지원을 대폭 늘렸다. 장애아동 가정에서는 모든 경제적∙인적 지원이 장애아동 위주로 이뤄지면서 비장애형제가 소외감을 느끼기 쉽다. 
비장애형제는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사회적인 지원은 물론 최소한의 통계자료조차 부족한 것이 현실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효성은 이에 주목해 비장애형제에 대한 심리치료∙교육지원과 함께 래프팅 등 나들이 활동 지원을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심리치료∙교육을 통한 정서적 지지와 함께 외부 활동을 하면서 위축됐던 심리상태나 사회성을 회복하는 것이 목표다.

지원대상자는 5월 중 푸르메재단 등 관계자와 외부 전문가들의 심사를 통해 선정된다. 장애아동∙청소년 20명과 비장애형제 25명에게 혜택이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효성은 임직원 가족과 함께하는 가족여행을 통해 장애아 가족들이 평소 누리기 힘든 여행과 휴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또 연말 음악회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통해 긍정적인 가족관계 회복을 지원할 계획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