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美 SUV 시장점유율 8%···싼타페·텔룰라이드 판매호조

최종수정 2019-04-07 11: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현대차 싼타페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올해 1분기 미국 SUV 시장에서 7년 만에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7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가 지난 1분기 미국 시장에서 판매한 SUV는 15만5082대로, 전체의 8.0%를 차지했다. 합계 점유율은 2011년 최고치인 10%를 돌파한 이후 7%대를 맴돌다가 이번에 8%대를 회복했다.

또 현대·기아차의 1분기 전체 판매량 가운데 SUV의 비중도 53.8%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2013년 SUV 판매 비중은 30.9%였다. 이후 연간 판매 비중은 지속해서 상승세를 이어왔으나 절반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중 현대차의 미국 SUV 시장 점유율이 3.9%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는 2000년 싼타페로 미국에 진출한 이후의 연간 점유율과 비교했을 때 가장 높은 수치다.

SUV 모델별로는 투싼과 싼타페 1분기 판매량이 전년 동기보다 3.4%, 0.5% 각각 증가했고, 코나는 지난해 출시 이후 누적 6만5000대 이상 팔렸다.

현대차는 여세를 몰아 미국 라인업에 코나 전기차 모델을 추가한데 이어 하반기부터는 팰리세이드를 새로 판매할 계획이다.

기아차 SUV의 미국 시장점유율은 2011년부터 낮아지고 있지만, 1분기에 4.1%로 회복했다. 지난해 연간 점유율(4.0%)보다 높다.

특히 기아차 텔룰라이드는 출시 2개월 만에 5395대가 판매돼 미국 시장 성장세를 견인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