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터쇼] 르노삼성 사장 “내년 상반기 신형CUV 부산서 생산”

최종수정 2019-03-28 18: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모터쇼에 XM3 콘셉트카 전시

로렌스 반 덴 애커 르노그룹 디자인 총괄 부회장(우측)과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사장(좌측)이 ‘XM3 인스파이어 쇼카’와 함께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28일 “XM3 인스파이어는 한국 고객 요구와 취향을 반영했으며 내년 상반기 부산공장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뇨라 사장은 이날 킨텍스 전시장에서 막이 오른 ‘2019 서울모터쇼’에서 “XM3는 기존 르노삼성 라인업에는 없던 완전히 새로운 차”라며 이같이 밝혔다.

XM3는 르노의 새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아르카나’의 한국 차명이다.
시뇨라 사장은 “르노삼성이 처음으로 선보일 크로스오버 SUV”라며“SUV의 스포티한 차체와 세단의 아름다운 균형미를 조합해 낸 미래형 자동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노사 갈등 국면에 빠진 르노삼성은 닛산 로그의 후속 일감이 무산된 가운데
르노의 신차를 배정받아 부산공장에서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XM3가 내년부터 부산공장에서 조립해 국내 판매만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수출은 확정짓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르노삼성은 XM3 외에 국내 출시 예정인 15인승 르노 마스터 버스를 선보였다. 마스터는 지난해 르노삼성이 수입산으로 출시한 르노 승합차다.
르노삼성은 오는 6월 중 13인승 및 15인승 두 종류를 출시할 예정이다.

경기(고양)=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도미닉 시뇨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