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트레이더스, 2030년 점포수 50개 확장

최종수정 2019-03-15 09: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올해 매출 2조4천억 예상···2030년엔 10조 가능

사진=이마트 제공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1등 창고형 할인점 도약 원년을 선언했다. 이 회사는 올해 총 3개 점포를 추가하고 2022년 28개, 2030년 50개로 늘릴 계획이다.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트레이더스는 2016년 연 매출 1조원을 넘어섰다. 출범 6년 만의 성과다. 지난 2010년 경기도 용인시에 첫 점포를 선보인 트레이더스는 비회원제 창고형 할인점으로 매년 20~30%의 매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트레이더스는 오는 2022년까지 점포 수를 28개까지 확대 매출 4조원을 달성할 방침이다. 2030년에는 점포 수를 50개로 늘려, 매출 10조원을 달성하는 등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 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트레이더스는 전국 단위의 거점 점포를 만드는 등 신규 출점을 통한 소비자 접점 확대에 주력한다. 올해 서울 1호 점포인 월계점 오픈을 시작으로 부천 옥길지구와 부산 명지 국제신도시에 신규점을 출점할 예정이다. 향후에는 인구 50만명 이상의 도시 중 창고형 할인점이 진출하지 않은 지역을 공략해 전국 단위로 거점점포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출점 방식의 경우 트레이더스 단독 출점 외 다른 유통 매장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포맷을 도입한다. 중장기적인 전략으로 창고형 할인점만의 차별화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춘 인프라 개발에도 투자한다.

오는 2020년 도입을 목표로 창고형 할인점의 특성을 반영한 전산 시스템을 독자적으로 개발해 상품 운영 효율성 제고에 주력한다. 2020년 중·후반 도입을 목표로 트레이더스전용 물류센터 및 미트센터를 구축해 상품 운영의 구조적인 변화도 추구한다.

이 밖에도 트레이더스 전용 온라인 물류센터 도입을 검토함으로써 장기적으로 트레이더스의 온라인 경쟁력 강화에도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민영선 트레이더스 본부장(부사장)은 “이번 월계점 오픈은 단순히 점포 하나를 오픈하는 차원이 아닌 트레이더스가 국내 최고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며 “이번 월계를 시작으로출점 확대 외에도 초격차 MD강화, 구조 혁신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소비자들이 찾고 싶은 창고형 할인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트레이더스는 ‘초격차MD’를 통한 상품 경쟁력 강화를 통해 경쟁점 압도를 꾀하고 있다. ‘초격차 MD’는 가격과 품질 경쟁력을 동시에 갖춰 경쟁업체에서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차별화된 상품을 의미한다. 트레이더스는 이마트 영업을 통해 축적해온 한국 시장에 대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초격차 MD를 구현한다.

트레이더스의 초격차 상품의 핵심은 트레이더스 자체 상품이다. 한국형 장보기에 적합한 신선 먹거리와 델리(즉석조리식품)코너 역시 트레이더스의 초격차 MD의 한 축이다.

14일 서울 노원구에 문을 여는 트레이더스 월계점은 층고 10.5m의 단층형 매장으로 기존 이마트 월계점 주차부지에 건설한 매장이다.

연면적 4만5302㎡(1만3704평)에 매장면적은 9917㎡(3000평)규모다. 이마트 매장(월계점) 증축분까지 합하면 트레이더스와 이마트 전체 연면적은 기존 3만9728㎡(1만2018평)의 2.5배 규모인 총 9만9967㎡(3만240평)으로 늘어난다.

트레이더스는 이와 별도로 이마트 월계점 맞은편에 연면적 1014㎡(300평)에 지상 3층(지하1층)규모의 ‘한내 행복발전소’를 지었다. 헬스장, 북카페 등 주민 복합문화시설로 구성해 트레이더스와 지역사회와의 상생 의미를 담았다.

최고(最高) 창고형 할인점으로 도약을 위해 상권 분석에 기반한 점포 확대망에도 적극 나선다.

오는 2030년까지 전국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50개까지 매장을 늘리기 위해 올해 총 3개점 오픈을 비롯해 2021년까지의 출점 계획도 미리 준비했다. 2020년 부산, 안성, 의정부에 이어 2021년에는 청주, 동탄, 수원 등에 출점을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인구 50만명 이상의 도시 중창고형 할인 매장이 없는 지역에 최우선적으로 신규 출점을 추진해 최대한 전국 단위로 거점 점포를 확대키로 했다. 대형마트와 비교해매장 수가 적어 지역별 접근성 차이가 크다는 점을 고려했다.

100만 이상의 대도시나 광역 상권이 형성된 지역에는 추가 출점 병행으로 지역 내 트레이더스의 입지를 더욱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향후에는 상권별 특성에 따라 전문점과의 결합 혹은 대형마트와 결합, 더 나아가 스타필드나 스타필드 시티 등 복합쇼핑몰과의 결합 등 다른 콘셉트의 채널과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는 다양한 포맷을 도입할 계획이다.

천진영 기자cjy@newsway.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