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명동점 매출 4조원 돌파···사상 최대

최종수정 2019-01-06 16: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월드타워점은 1조원 기록···강남권 유일
지난해 국내 매출 약 7조5000억원 예상

륫데면세점 명동본점.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매출이 지난해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롯데면세점은 지난해 명동본점과 월드타워점 매출이 각각 4조원, 1조원을 돌파 했다고 6일 밝혔다.

명동본점은 지난해 12월 14일 매출 4조원을 넘기면서 단일 매장 기준 매출액 세계 1위를 지켰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매장 매출은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보복 여파로 잠시 주춤했으나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약 35% 늘어났다. 일평균 매출액도 110억원을 넘어섰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1980년 국내 최초 부티크 스타일의 종합면세점으로 문을 열었다. 오픈 당시 22억원이었던 매출액은 꾸준히 증가해 2011년 1조원을 돌파한 데 이어 2015년 2조원, 2016년 3조원을 넘어섰다. 2011년 이후 지난해까지 매출의 연평균 신장률은 25%에 달한다.

명동본점은 고객의 쇼핑 편의를 위해 지난 2016년 8월 본점 12층을 확장 오픈했으며, 지난해 10월 명동본점 1층 ‘스타에비뉴 코너’를 리뉴얼 오픈 하면서 국내 최대 중소중견 브랜드 편집매장인 ‘블루밍뷰티관’을 선보이는 등 브랜드 다각화와 동반성장에도 나서고 있다.

월드타워점의 경우 지난 해12월 23일 연매출 1조원을 달성하며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시내면세점 특허를 재취득하여 오픈한 2017년 당해년도 570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일년 만에 매출 1조 원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약 80% 신장률을 보였다. 특히 월드타워점에 입점한 국내 중소중견 브랜드 매출은 전년대비 300% 신장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와 함께 롯데면세점의 지난해 국내 전체 매출은 7조5000억원을 돌파하며 창립 이래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017년 매출 6조원을 달성한 이후 일 년 만에 달성한 기록이며, 전년대비 25% 신장한 수치다.

특히 온라인 매출이 크게 증가해 전년 대비 50% 신장한 2조원을 달성했다. 2013년 8%였던 온라인 매출 구성비도 5년 만에 3배 이상 증가한 25%를 차지했다. 인터넷, 모바일 면세점 플랫폼 개선, 인터넷점 전용 상품 개발 등과 함께 적립금 증정 등 다양한 프로모션 행사를 통한 20~30대 고객 유치가 매출증가로 이어졌다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는 “급격한 시장 변화 속에서도 롯데면세점만의 38년간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상최대 매출을 기록 할 수 있었다”며 “업계 선두주자로서 한국 면세시장의 글로벌화와 국내외 잠재적 고객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롯데면세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