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은 총재 “리스크 관리와 혁신 동시에···각오 달라야 할 것”

최종수정 2019-01-03 14: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작년 리스크 금년에도 이어지며 경기둔화 우려 커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우리 금융환경이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혁신’을 이뤄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고 말하며 이전과 다른 각오를 다짐할 것을 강조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3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새해를 맞아 서로 덕담을 나누는 것이 마땅하겠으나, 그렇게만 하기에는 우리를 둘러싼 환경이 결코 녹록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며 “밖에서는 지난해 겪었던 대외여건의 어려움이 금년에도 이어지면서 글로벌 경기둔화 움직임이 뚜렷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화두를 꺼냈다.

그는 “생산적인 부문에 자원이 효율적으로 배분되도록 하고, 기업의 투자활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며 “특히 미래 경제를 선도할 첨단기술산업의 육성을 적극 뒷받침해 나가는 데 소홀함이 없어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그는 “리스크 관리에 각별히 힘써야 할 것이다”며 “우리 내부의 취약한 고리는 외부 여건이 안 좋아질 때 드러나 상황을 더 어렵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금융시스템의 취약부문을 재점검하고 건전성과 복원력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확산과 부문간 융・복합에 따른 금융산업 환경의 급변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학자들이 전망한 ‘2019년 세계미래보고서’는 금융업에 닥칠 대표적인 변화로 은행과 기술기업 간 경계의 붕괴를 들고 있다”며 “보다 혁신적이고 개방적인 금융생태계를 예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그는 “우리 앞에는 ‘철저한 리스크 관리’와 동시에 ‘혁신’을 이뤄내야 하는 어려운 과제가 놓여 있다”며 “안팎의 여건 변화에 비추어 볼 때 앞으로 마주칠 변화의 폭과 깊이는 이전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넓고 깊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에 대비하는 우리의 각오도 이전과는 달라야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신수정 기자 christy@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