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화학·중공업 등 4곳, 최대주주 ‘효성’으로 변경

최종수정 2018-12-21 19: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효성화학을 비롯한 효성그룹 4개 계열사의 최대주주가 ㈜효성으로 변경됐다.

21일 효성첨단소재와 효성티앤씨는 이날 최대주주가 조현준 외 11명에서 ㈜효성 외 9명으로 변경됐다고 각각 공시했다.
또 효성화학과 효성중공업도 최대주주가 조현준 외 11명에서 ㈜효성 외 10명으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최대주주 변경 후 ㈜효성의 지분율은 효성첨단소재의 경우 21.2%, 효성화학은 20.17%, 효성티앤씨는 20.32%, 효성중공업은 32.47%다.

동시에 조현준 회장의 지분율은 효성첨단소재의 경우 기존 14.59%에서 0%로, 효성화학은 14.59%에서 8.76%로, 효성중공업은 14.59%에서 5.84%로 줄었다.
회사 측은 “지주회사 전환을 위한 공개매수로 최대주주가 변경됐다”고 설명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