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여친 불법촬영 논란···靑 국민청원 10만명 넘어서

최종수정 2018-11-20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일베, 여친 불법촬영 논란…靑 국민청원 10만명 넘어서. 사진=KBS 뉴스 캡쳐
‘일베’ 회원들이 여자친구들의 모습을 불법 촬영해 공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공분을 사고있다.

최근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에는 회원들의 여자친구의 모습을 몰래 찍은 사진들이 무더기로 올라오며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해당 사진들은 일반적인 사진이 아닌 모텔 등지에서 속옷을 입고 있는 모습이나 신체 부위 등이 찍혀 충격을 안기고 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회원들이 해당 사진을 보며 함께 입에 담을 수 없는 음담패설을 즐기는 모습이다. 그들이 이러한 사진을 무더기로 게시하는 이유는 자신들의 회원 등급을 올리기 위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이날 경찰이 여친 인증 사건에 대해 내사에 착수한다고 밝히면서 20일 현재 해당 게시물은 대부분 삭제된 상태다. 경찰이 “일베가 이를 방치하거나 했다는 증거가 있다면 일베에 대해서도 엄정히 조치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경찰은 일베 측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문제성 게시글을 모두 채증해 삭제 조치를 취했고 일베에 압수수색 영장을 받아 게시자를 특정해 엄정 수사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일베 여친 불법촬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참여자가 10만 명을 넘어섰다.

19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경찰은 일베 여친, 전 여자친구 몰카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서 범죄자들 처벌하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일간베스트’에 여친 인증, 전 여친 인증 등의 제목의 글과 함께 여자가 벗고 있는 사진, 모텔에서 자는 사진, 성관계하는 사진 등이 여러 개 올라왔다”며 “댓글에 성희롱도 만만치 않다.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퍼가는 2차 가해 행위도 엄중히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당장 피해자들도 자신들의 사진이 그곳에 올려져 퍼지고 있는 것, 성희롱 당하고 있는지 모른다. 이제 여자들도 참을만큼 참았다. 몰래 사진 찍어서 올리는 행위 처벌 강화시켜달라”며 “지금 피해자가 당장 나와도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신고? 고소? 하면 무엇이 남는가? 작디작은 솜방망이 처벌에 집행유예 받아 살고 벌금내면 여자는? 평생 어디서 떠돌지 모르는 내 알몸 사진에 불안해하며 살아가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몰카 처벌 강화해달라. 이제 한두 명의 일이 아니다. 다 처벌해달라”고 덧붙였다.

해당 청원에는 20일 오전 10만 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