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원전 유지⋅확대 지지”

최종수정 2018-11-19 1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 연합 제공
한국원자력학회가 진행한 ‘원자력발전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에서 응답자의 69.5%가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해 찬성했다.

한국원자력학회와 ‘에너지정책 합리화를 추구하는 교수협의회’(에교협)는 19일 오전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런 내용의 ‘2018 원자력발전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 결과를 발표했다.

이들은 이번 조사 결과에서 확인된 국민들의 의견을 정부의 에너지 기본기획에 반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조사는 원자력학회 의뢰로 한국갤럽이 지난 8~9일 만19세 이상 1006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사에서 향후 원자력발전의 비중에 대해 응답자의 35.4%가 ‘늘려야 한다’, 32.5%가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줄여야 한다’는 응답자는 28.5%였다.

원전 이용에 대한 찬반을 묻는 질문에는 찬성 69.5%, 반대 25%로 나타났다. 원전 안전성에 대해 ‘안전하다’가 57.6%, ‘안전하지 않다’가 36.8%였다.

또 응답자의 77.3%가 ‘원자력의 발전단가는 상대적으로 저렴해 전기료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8.0%였다.

‘사고대비 및 폐로 등을 충분히 고려하면 다른 발전원보다 비싸질 수 있다’는 의견에는 61.6%가 동의했다. 반면 28.6%가 이에 동의하지 않았다.

원자력발전 장단점에 대해, 응답자가 61.7%는 ‘원자력발전은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 이어 에너지 안보 강점(63.6%), 미세먼지 온실가스 미배출(61.7%) 순으로 중요하다고 봤다.

그럼에도 78.3%가 ‘원자력발전소에서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큰 위험을 끼치는 중대사고가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82.6%는 ‘원자력발전은 사용후핵연료 등 방사성 폐기물의 안전한 관리가 까다롭다’고 응답했다.

우리나라 전기생산에 가장 적합한 방식으로 원자력 발전을 택한 응답자는 33.5%였다. 태양광이 4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풍력 10.2%, 가스(LNG) 8.4%, 석탄 1.7% 순이었다.

원전에 대한 국민들이 생각이 엇갈리는 가운데,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 전반에 대한 평가도 팽팽히 맞섰다. ‘잘하고 있다’ 44.8%, ‘못하고 있다’ 46.5%였다.

이날 김명현 원자력학회 회장은 “정부는 이번에 조사된 국민의견을 3차 에너지 기본계획에 적절히 반영될 수 있도록 공식적인 국민 의사 확인 과정을 거쳐주길 요청한다”고 말했다.

주현철 기자 jhchul@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