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원전 한수원 직원, 외국인 女 성추행 혐의

최종수정 2018-11-03 12:4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 건설 현장에서 한국수력원자력 직원이 비정규직 외국인 여성을 여러 차례 성추행한 혐의로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연합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외국인 여성 A씨의 아버지는 최근 딸이 성추행을 당했다는 얘기를 듣고 한수원 측에 이를 알린 뒤 조치를 요구했다.

한수원은 자체 조사 결과 A씨가 성추행을 당한 정황 등을 확인하고, 가해 직원과 A씨를 격리하는 한편 문제의 직원을 보직 해임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가해 직원을 곧 본국으로 소환해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소윤 기자 yoon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