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호주 JR 듀티프리 5개점 인수···국내 첫 오세아니아 진출

최종수정 2018-08-21 17:2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호주 4개점, 뉴질랜드 1개점 인수
해외점 총 12개 지점으로 확대
5년내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점 목표

JR 듀티프리 호주 브리즈번 공항점. 사진=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이 국내 면세업계 최초로 오세아니아 시장에 진출하며 해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롯데면세점은 호주 JR 듀티프리(DUTY FREE)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국내 면세업계에서 오세아니아 지역에 진출하는 것은 롯데면세점이 처음이다.

JR 듀티프리는 호주 멜버른에 본사를 두고 있다. 오세아니아 6개 지점, 이스라엘 5개 지점을 운영 중이며, 지난해 기준 연매출 69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중 롯데면세점이 인수하게 된 매장은 호주 4개 지점(브리즈번 공항점, 멜버른 시내점, 다윈 공항점, 캔버라 공항점), 뉴질랜드 1개 지점(웰링턴 공항점) 등 총 5개 지점이다. 이번 인수 계약체결은 올해 연내 오픈을 목표로 최종 협의가 완료 됐다.

호주 면세시장 규모은 지난해 기준 약 1조4000억원 규모로 추정되며, 출국객이 연평균 10% 이상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인 출국객의 경우 연평균 20%대의 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호주 주요 공항과 시내에는 듀프리(스위스), DFS(미국), 라가데르(프랑스) 등 글로벌 면세기업들이 진출해 있다.

롯데면세점은 글로벌 면세점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2023년까지 오세아니아 최대 면세사업자로 올라선다는 목표다.

롯데면세점은 2012년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현재 일본 긴자와 간사이공항, 미국 괌공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시내, 태국 방콕시내, 베트남 다낭공항, 나트랑깜란공항에 총 7개의 해외점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상반기 공시 자료에 따르면 롯데면세점 해외점 매출은 전년대비 60% 신장했다.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는 “이번 인수 계약체결은 롯데면세점이 아시아 권역을 벗어나 새로운 시장으로 향하는 발판”이라며 “향후 해외사업을 다각도로 추진하여 글로벌 넘버원 면세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인 기자 hij@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