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더위를 피했더니 냉방병이 찾아왔다

최종수정 2018-08-05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7장의 카드뉴스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역에 따라서는 40℃를 넘는 곳이 있을 정도인데요. 기온이 올라가면서 에어컨을 가까이할 수밖에 없는 날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

에어컨을 가동하면 실내외 온도차가 발생합니다.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는 온도차가 클 경우 빠르게 대응하지 못하기 때문에 10℃ 이상 온도차가 날 경우 두통, 피로감,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러한 이상 증상을 냉방병이라고 부릅니다.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외 온도차를 5℃ 내외로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최근처럼 40℃를 넘나드는 폭염 속에서 5℃차를 유지하는 것은 의미 없는 일일 터.
어쩔 수 없이 실내외 온도차가 커지게 되는데요. 이럴 경우 냉방을 강하게 가동하더라도 실내 온도가 25℃ 이상 되도록 해야 합니다. 하루 3번, 30분간 환기는 필수.

또한 면역력 유지를 위해 비타민C가 많이 함유된 과일이나 채소를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따뜻한 물이나 꿀을 넣은 생강차 등을 자주 마셔 몸속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것도 냉방병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마지막으로 덥다고 에어컨의 냉기를 직접 쐬는 것은 냉방병으로 향하는 지름길입니다. 에어컨과의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 잊지 마세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