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늘 39도, 폭염에 누진세 걱정···‘에어컨 매일 10시간 틀면 17만원 더 내’

최종수정 2018-08-01 09:5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 오늘 39도, 폭염에 누진세 걱정…‘에어컨 매일 10시간 틀면 17만원 더 내’ / 사진=한국전력
사상 초유의 무더위로 에어컨 사용이 급증하면서 전기요금에 대한 우려와 궁금증이 나오고 있다. 2016년 누진제 개편으로 전기요금 부담이 줄었지만, 여전히 장시간 에어컨을 사용하면 만만치 않은 금액이 청구될 수 있다.

지금까지 전력 사용량과 그에 따른 요금은 한전이 매달 보내오는 전력 요금 고지서를 통해 사후적으로만 알 수 있다. 그러나 한국 전력이 운영하는 사이버지점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력소비량과 요금을 파악할 수 있다. 방법은 한국 전력 사이버 지점에 접속해 '조회·납부' 코너에 접속해 간편 조회를 클릭하면된다.

다만 간편 조회를 위해서는 본인의 집 고객 번호와 청구년월을 알고 있어야 한다. 만일 고객 번호를 모를 경우 간편 조회는 고사하고 상세 조회도 할 수 없다. 고객 번호 파악을 위해선 전기요금 고지서를 참고하거나 한국 전력 고객 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27일 한국전력공사는 도시에 거주하는 4인 가구가 소비전력 1.8kW의 스탠드형 에어컨을 하루 3.5시간 사용할 경우 월 전기요금이 에어컨 사용 전보다 6만3,000원 증가한다고 밝혔다.

도시에 거주하는 4인 가구의 월평균 전력사용량은 350kWh(킬로와트시)이며, 2015년 에너지경제연구원 조사에서 집계된 가구당 하루 평균 에어컨 사용시간은 3시간 32분이다.

한전은 이 가구가 하루 평균인 3.5시간보다 2시간 더 에어컨을 사용하면 전기요금이 9만8,000원 증가한다고 추산했다. 한 달 동안 하루 10시간씩 에어컨을 틀면 17만7,000원을 더 내야 한다. 반대로 하루 2시간만 사용하면 전기요금이 3만6,000원 증가한다.

한전은 2016년 누진제 개편으로 에어컨 사용에 따른 전기요금 부담이 줄었지만 장시간 에어컨 사용에 대해서는 경고했다.

전기요금은 사용하는 에어컨 대수와 소비전력, 시간에 따라서 큰 차이가 날 수 있다.

허태현 한국전력 홍보팀장은 “누진제 개편을 하지 않았다면 에어컨 사용시간에 따른 추가 요금 부담은 3.5시간 10만8000원, 10시간 39만8000원, 2시간 4만8000원”이라며 “에어컨을 10시간 틀었다면 누진제 개편 덕분에 22만원을 절약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선민 기자 minibab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