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반시설 등 갖춘 산업단지 인기 이어질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반시설에 다양한 혜택을 갖춘 산업단지의 인기가 올해도 지속될지 관심을 끈다.

산업단지란 기술집약형 첨단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생산·연구·물류·복지 등 다양한 업종과 지원시설을 연계배치한 단지를 말한다. 지정목적에 따라 국가산업단지, 일반산업단지, 도시첨단산업단지 및 농공단지로 구분된다.

특히 일부 산업단지는 대체적으로 고속도로 및 국도, 항만, 철도 등이 가까워 각 지역으로 이동이 편리한 곳에 조성된다. 또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반시설이 잘 확충돼 있어 각종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다. 아울러 최근에는 정부나 지자체 등에서 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들에게 수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점도 기업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산업단지에 입주하면 취득세, 법인세, 소득세 등 다양한 세제감면 혜택이 주어지며, 지방의 경우 정부에서 입지보조금을 지원해줘 기업의 초기투자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에 산업단지 분양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다. 국토부 산업입지정보센터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전국 산업단지 분양 단지 수는 1192곳, 지정면적은 14억986만4695㎡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159곳 14억176만8922㎡보다 33곳 809만5773㎡ 늘어난 수치다. 세부 유형별로는 △국가산업단지 44곳, 7억8,619만9975㎡ △일반산업단지 652곳, 5억4055만2989㎡ △도시첨단산업단지 27곳, 734만7204㎡ △농공산업단지 469곳 7576만4527㎡로 집계됐다.

이런 장점으로 일부 분양률도 높다. 용지공급 분양 공고가 이뤄져 처분이 가능한 개발면적 기준 산업단지 분양률은 95.8%를 보였다. 1월 말 기준 서울과 제주의 산업단지는 모두 팔리고 잔여물량이 전혀 남아있지 않다. 또 대전(99.7%), 울산(99.6%), 대구(99.4%), 광주(98.6%), 경기(98.4%), 부산(97.8%)에 위치한 산업단지들도 분양물량이 거의 남아있지 않다.

계룡건설은 ‘남공주일반산업단지’를 사전 청약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충청남도 공주시 검상동 산7-2번지 일대에 위치하며 76만7,138㎡ 규모로 조성된다. ‘남공주일반산업단지’는 바로 옆에 남공주IC가 위치해 천안논산고속도로, 대전당진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이용이 수월하다.

KTX공주역도 차로 약 15분 거리에 위치해 수도권 및 다른 지역으로 접근도 용이하다. 이외에도 서울~세종 간 제2경부고속도로도 2024년경 예정돼 있어 개통 시 수도권 접근성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3.3㎡당 50만원대로 합리적인 분양가도 자랑이다.

경기도 포천에선 ‘포천에코그린 산업단지’ 30만9126㎡가 분양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포천시 영중면 거사리 및 신북면 만세교리 일대에 위치한다. ‘

경기도 평택에선 대우건설이 경기 평택시 진위면 마산리 일대에 ‘진위3일반산업단지’ 82만7586㎡ 규모를 분양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남사IC(2019년), 용인~서울 간 민자고속도로도 자동차 전용 고속화도로 형태로 연장이 추진되고 있다. 또 산단 반경 6㎞ 이내에는 진위 전철역, 반경 7㎞에는 SRT(수서발 고속철도) 지제역이 위치해 있다.

충청북도 음성에선 (주)동호건설이 ‘금왕테크노밸리’를 분양 중이다. 이 산업단지는 음성군 금왕읍 유촌리, 봉곡리 일대에 위치하며 104만3,727㎡ 규모로 조성된다. ‘금왕테크노밸리’는 평택제천고속도로 금왕꽃동네IC 1분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경부·중부·중부내륙·중앙고속도로 등 사통팔달 광역도로망을 보유하고 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