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대기업 부럽지 않은 ‘슈퍼벤처기업’들···연봉은?

최종수정 2017-10-25 08: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10장의 카드뉴스

새로운 첨단기술과 아이디어를 개발해 사업에 도전하는 창조적인 중소기업을 벤처기업이라고 합니다. 그중 매출이 1000억원이 넘는 기업을 ‘슈퍼벤처기업’ 또는 ‘벤처천억기업’이라고 부르는데요.

벤처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000억원 이상 매출을 달성한 벤처기업은 513개. 역대 가장 많은 기업이 ‘벤처천억기업’으로 우뚝 섰습니다.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한 곳은 네이버로 2조4965억원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직장인들이나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은 벤처천억기업들의 연봉일 텐데요. 가장 많은 급여를 지급한 곳은 공장 자동화 설비 기업인 ‘톱텍’으로 평균 급여는 6100만원입니다.
가장 높은 매출을 올린 네이버는 평균 급여 5922만원으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벤처천억기업들의 평균 급여는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었는데요. 대체로 남자 직원의 평균 급여가 여자 직원보다 높았습니다. 남자 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네이버로 6479만원에 달했습니다.

여자 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 또한 네이버로 금액은 5056만원.

평균 급여액과 성별에 따른 평균 급여액 순위가 다른 것은 성비 차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지난해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 연봉은 6521만원, 중소기업은 3493만원입니다. 대기업에는 못 미치더라도 벤처천억기업의 급여 역시 높은 수준임을 알 수 있는데요.

여기에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와 실시간 발전 중이라는 성장 가능성이 더해져 취업을 준비 중인 청년들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벤처천억기업 전체 종사자 수는 17만9172명에서 19만3490명으로 1만4318명 증가했습니다. 8.0%라는 높은 고용증가율을 보인 ‘벤처천억기업’. 어쩌면 청년실업 해법의 키워드가 여기에 숨어 있는 건 아닐까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