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수입업체 1위 금양 매각···“대기업 공세에 와인장사 힘들다”

최종수정 2017-09-14 16: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국내 1위 와인 수입업체인 금양인터내셔날이 건설업체 까뮤이앤씨에 매각됐다.

금양인터내셔날은 지난 6월 까뮤이앤씨에 지분 79.34%를 매각했다고 14일 밝혔다.

금양인터내셔날의 작년 매출은 약 690억원으로 전년보다 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6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와인시장의 성장세가 꺾이면서 수입 와인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건설업이 주력인 까뮤이앤씨는 후니드 등 외식업 계열사를 보유하고 있다.

주류업계의 한 관계자는 "최근 수입맥주가 큰 인기를 끌면서 와인시장이 상대적으로 위축되고 있다"며 "여기에다 백화점·대형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도 와인 판매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중견 와인 수입사들의 실적이 크게 나빠졌다"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dw038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