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17]‘LG V30’ 미리 써보니···카메라 성능·매끈한 디자인 호감

최종수정 2017-08-31 21: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LG전자,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
듀얼카메라로 줌 인·아웃 강력한 성능
얇고 가벼운 미니멀리즘 디자인 구현
하이파이 쿼드 DAC 명품 사운드까지

LG전자가 3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를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강길홍 기자
LG전자가 31일(현지시각) 독일 베를린에서 차기 전략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30’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현장에서 미리 경험해본 V30은 매끈한 디자인이 가장 먼저 눈길을 끌었다. 또한 뛰어난 줌인 기능을 보여준 듀얼 카메라에도 호감이 갔다.

LG전자는 V30을 개발하면서 누구나 전문가와 같은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하는데 역점을 뒀다. 그 결과물인 V30은 카메라 성능은 어느 경쟁 모델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다.
LG V30 듀얼 카메라의 표준렌즈는 현존 스마트폰 중 가장 밝은 F1.6의 조리개 값을 구현해사진뿐만 아니라 밝기에 더 민감한 영상을 찍을 때도 빛의 노출을 정확하게 맞출 수 있다.

특히 LG전자는 ‘시네 비디오’ 모드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영화 느낌 그대로 고화질 영상을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포인트줌’ 기능을 활용하면 영화처럼 원하는 지점을 줌 인·아웃 해 촬영할 수 있다.

일반 촬영에서도 줌인 기능은 놀라운 성능을 보여줬다. 멀리 떨어진 종이에 인쇄된 글자가 육안으로 식별이 불가능했지만 V30 카메라로 줌인해서 확인할 수 있었다. 최대로 확대해도 큰 흔들림이 없었다.

또한 V30의 120° 저왜곡 광각 카메라는 자체 개발한 렌즈 설계 기술을 적용해 가장자리 왜곡을 전작인 LG V20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대폭 개선했다. 넓은 풍경이나 단체사진, ‘셀카’를 찍을 때도 ‘셀카봉’의 도움 없이 원하는 장면을 촬영할 수 있을 것 같다.

LG V30은 스마트폰 최초 F1.6 크리스탈 클리어 렌즈와 120° 저왜곡 광각을 구현한 차세대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진=강길홍 기자
V30은 역대 LG전자 스마트폰 가운데 최고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매끈한 디자인을 자랑한다. 대화면 스마트폰임에도 한손에 쏙 들어오는 그립감과 가벼운 무게도 장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V30의 두께는 7.3mm, 무게는 158g이다. 전작보다 커진 6인치 대화면이면서도 제품 크기는 오히려 가로 3mm, 세로 8mm 가량 작아졌다.

디스플레이 패널에 P-OLED를 채택하면서 제품을 감싼 강화유리는 상하좌우 가장자리를 전면에서 후면까지 부드러운 곡면으로 처리해 매끈하고 일체감 있는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한 LG 로고는 후면에 배치해 전면에는 화면 외에 아무 것도 남기지 않아 깔끔한 느낌을 준다.

V시리즈의 장점인 오디오 성능은 오디오 명가 B&O 플레이와의 협업을 통해 더욱 더욱 발전시켰다. B&O 플레이가 디자인하고 튜닝한 번들 이어폰도 기본으로 제공한다.

LG전자는 구글과의 협업을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V30에 처음 선보였다. 다만 이날 행사에서는 구글 어시스턴트의 한국어 서비스를 실제로 경험해보지는 못했다. 구글과의 계약에 따라 제품을 정식으로 출시하는 시점부터 서비스를 공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9월21일 국내 시장에서 V30을 공식 출시한다. 같은날 출시되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8과의 정면승부를 벌이는 셈이다.

이에 따라 V30의 가격대도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준호 LG전자 사장은 “출고가는 통신사와의 협의해야하는 문제이기 때문에 아직 확정하지 못했다”며 “경쟁력 있는 가격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베를린)=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