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세차를 해도 냄새가 난다 했더니···

최종수정 2017-08-19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8장의 카드뉴스

자동차만 타면 느껴지는 악취, 특히 여름이 되면 심해지는 악취 때문에 불편했던 경험 한 번쯤은 있을 텐데요. 몇 가지 원인만 개선하면 자동차 실내의 악취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자동차 악취의 원인은 에어컨인데요. 에어컨 필터를 제때 교체하지 않으면 곰팡이가 피거나 세균이 번식해 악취를 유발합니다. 에어컨 필터는 6개월이나 1만㎞ 주행 시 교체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자동차 에어컨에서 시원한 바람이 나오게 해주는 증발기도 악취의 원인이 됩니다. 에어컨을 사용할 땐 시동을 끄기 전 3분 정도 송풍 상태로 가동해 증발기에 물기가 제거될 수 있도록 하면 좋습니다.
신발에 묻은 물기나 이물질을 온 몸으로 받아내는 바닥매트에서도 세균이나 곰팡이로 인한 악취가 발생하는데요. 비가 온 뒤나 물로 세척한 뒤에는 반드시 말린 후에 사용해야 합니다.

시트도 악취의 원인이 되는데요. 시트는 탑승자의 땀, 각질, 섬유먼지 등 이물질이 묻기 쉬우므로 소재에 맞는 세정제를 이용해 청소하고 자주 창문이나 차문을 열어 환기를 하면 악취를 막을 수 있습니다.

차 안에 떨어진 음식물 찌꺼기도 악취의 원인. 차 안에서 음식물을 먹을 땐 흘리지 않도록 주의하고, 먹은 뒤엔 바로 치워야 합니다. 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는 것도 악취를 유발하니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차량 내부의 송풍구도 제대로 청소하지 않으면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해 악취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면봉이나 클리너로 꼼꼼하게 청소하세요.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