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갤노트7 제품결함 가능성 확인···사용·교환·판매중지 권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새로운 제품 결함 가능성 확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에 대한 사용·교환·판매 중지를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국표원은 10일 오후 개최한 ‘갤럭시 노트7의 사고조사 합동회의’ 결과 갤노트7에 새로운 제품 결함 가능성을 확인했다.

정부와 삼성전자, 민간전문가가 참석한 합동회의에서는 소비자 안전을 위한 즉각적인 보호조치가 필요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에 ▲소비자에 대한 갤럭시 노트 사용중지 권고 ▲새 갤럭시 노트7의 교환 중지 ▲새 갤럭시 노트7의 신규 판매 중지 등 3가지 사항을 조치하기로 삼성전자 측과 합의했다.

국표원은 교환·환불 등 제품수거를 위한 향후 조치에 대해서는 삼성전자 측과 추가로 합의하기로 했고, ‘사고조사 전문가 회의’ 등을 통해 갤노트7의 사고원인 분석을 신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