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 리콜’ 갤노트7 85% 수거···아직 7만대 사용 중

최종수정 2016-10-10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국표원, 삼성전자에 조속한 수거 조치 요청

사진=최신혜 기자 shchoi@newsway.co.kr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7 자발적 리콜로 85% 가량이 수거됐지만, 아직 7만대 정도가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총 45만6000대의 갤노트7 리콜대상 제품 중 8일 현재 38만9000대가 수거됐다고 10일 밝혔다.

제품교환은 35만2000대, 개통 취소(환불)는 2만1000대, 재고 회수는 1만6000대다.
국표원은 삼성전자가 7월 30일부터 9월 2일까지 생산한 갤노트7 제품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지난달 22일 승인한 바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아직 7만대가 사용되고 있어 삼성전자에게 미교환 사용자에 대한 개별적 통보 등 조속한 수거 조치를 요청했고, 소비자들의 신속한 수거 협조도 필요하다”며 “국토부 권고에 따라 항공기 탑승 시 갤노트7의 기내사용·충전금지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내외에서 교환된 갤노트7에 추가 발화 사고가 발생한 데 대해 국표원은 관련 동향을 긴밀하게 모니터링하며 주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표원은 유사한 사고가 발생하면 국표원 제품안전정보센터나 배터리 사고조사 전담기관으로 지정된 한국산업시험기술원 등 정부기관에 우선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