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마이룸’ 특허···독자적 사업 모델 구축

최종수정 2016-08-10 13:2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O2O 사업 고도화와 리더십 강화 효과
IoT에 관련된 8가지 특허 등록

IoT 마이룸 특허 이미지. 사진=야놀자 제공
국내 대표 숙박 O2O 기업 야놀자가 자사의 신개념 객실 서비스 ‘마이룸’과 IoT(사물인터넷) 솔루션의 주요 시스템에 대한 특허를 일괄 출원 및 등록하고 O2O 산업의 독자적 사업 모델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야놀자는 숙박 O2O 사업 고도화와 리더십 강화를 위해 특허의 일괄 출원 및 등록을 진행했으며, 이번 특허를 통해 ‘야놀자’ 고유의 지적재산권을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기존 사업자나 후발 업체들의 따라 하기 관행으로 야기된 시장 혼란을 최소화하고 ‘야놀자’만의 사업 모델이나 기술에 대한 특허가 침해되는 경우 강력한 패널티와 함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장치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일괄 출원 및 등록한 특허는 사업모델(BM)을 포함한 기술 특허로 IoT에 관련한 총 8가지다.

구체적으로는 ‘위치 정보를 이용한 여행 정보 제공 시스템, ‘3차원 웹페이지 표출을 위한 웹페이지 제어방법’, ‘위치 정보를 활용한 방문지 콘텐츠 저장 시스템’, ‘이벤트 알람 및 위시 리스트를 이용한 선물 주문 시스템’, ‘객실정보 제공 시스템’, ‘카메라 설치 인증 시스템’, ‘숙박 서비스 제공 시스템 및 방법’, ‘숙박 통합 관리 시스템 및 방법’ 등 ‘마이룸’등 이다.

특히, ‘마이룸(MY ROOM)’에 대한 기술과 BM 특허를 통해 이용자 혜택을 극대화하고 후발 업체들이 흉내 낼 수 없는 고유 모델을 구축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마이룸’은 제휴 숙박업소 중 일부 객실에 대해 야놀자가 직접 관리하는 통합 솔루션으로, 객실 판매 활성화를 위한 쿠폰제공을 연동하는 활동이 포함되었다. 또한 마이룸 제휴 업소 선별 시스템을 내세워 고객의 재방문율을 높이고 제휴점의 매출확대에 기여하는 것으로 야놀자는 이 프로세스에 대한 독자적인 권한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 특허는 국내외를 막론하고 숙박분야 최초로 적용되는 새로운 IoT 기술로써 ‘숙박시스템 제어 솔루션 및 기기 통합 제어 방법’에 관한 부분을 포함하고 있다.

고객들은 주문 자동화와 같은 예약 시스템에 대한 획기적인 개선, 키리스(Keyless) 시스템 등 보다 편리한 혜택을 누리게 된다.

또한 제휴점 수익 배분 극대화와 제품 품질 표준화, 서비스 품질 체계화 등 객실 관리에 대한 운영 효율화를 크게 개선시킬 수 있는 등 숙박 IoT 기술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야놀자는 앞으로 기존 사업자들의 사업영역을 넘어 궁극적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통합 솔루션 제공 플랫폼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올해 초 무선 절전시스템 전문 기업 ‘커누스’와 업무 협약을 맺고, 기술 고도화를 꾸준히 진행 중이다.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는 “이번 특허 출원 및 등록은 O2O 비즈니스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만한 혁신적인 가치을 담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면서, “앞으로도 야놀자는 업계 리딩 기업으로써, 숙박업의 본질적인 업그레이드와 이용자 편의를 위한 투자와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야놀자 #특허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