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유통업체 매출 ‘메르스’ 기저효과 뚜렷

최종수정 2016-07-28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람 많이 모이는 백화점·대형마트 ‘기저효과’로 매출 상승
올 상반기 편의점·백화점 매출↑···대형마트·SSM은 감소

사진=현대백화점
6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지난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기저효과로 업태별 상이한 결과를 보여줬다.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대형마트·백화점 등의 매출은 늘었고, 기업형슈퍼마켓(SSM), 종합유통몰(온라인) 등은 감소했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6월 백화점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11.8% 증가했다. 대형마트(0.9%)와 편의점(18%) 등도 상승했다. 종합유통몰과 SSM은 6.9%, 7.8% 매출이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메르스 영향으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대형마트, 백화점 매출이 감소하고, 근거리·소규모 장보기가 가능한 SSM, 온라인 매출이 증가한 데 따른 기저효과다. 올해 6월에 유일 일수가 하루 늘어나 매출이 증가하는 효과가 있었지만, 지난해 메르스 기저효과 영향을 더 크게 받은 것이다.
백화점은 의류·잡화·식품 등 전 부문 매출이 늘어 2011년 4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매출이 상승했다. 대형마트도 메르스 관련 용품은 지난해보다 감소했지만, 의류 등 대부분의 제품이 증가해 전체 매출이 늘어났다. 전달(-6.3%)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반전됐다.

편의점은 즉석·신선식품(47.7%), 가공식품(20.9%) 등의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해 2014년 4분기 이후 두자릿수 매출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메르스 영향으로 매출이 증가했던 온라인 유통업체는 기저효과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했다. 오픈마켓(중개몰)과 소셜커머스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각각 17.1%, 10.1% 증가했다. 오프라인 매장을 같이 운영하는 종합유통몰은 메르스 기저효과 영향을 가장 많이 받아 지난해보다 6.9% 감소했다.

한편, 올해 상반기 매출은 편의점과 백화점이 상승한 반면,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은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편의점과 백화점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21.5%, 3.1% 증가했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른 간편식 판매 증가와 담배 가격 인상 등으로 편의점의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백화점도 식품(4.3%), 의류·잡화(2.7%) 등 대부분의 제품이 고르게 증가하면서 소비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대형마트는 의류부문(1.8%)의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식품 매출이 0.9% 하락하면서 상반기 매출이 떨어졌다. SSM도 주력품목인 식품부문 매출이 1.9% 하락해 전체 매출을 끌어내렸다.

세종=현상철 기자 hsc32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