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기분까지 눅눅한 장마철 “제습기 없는데 어떡하지?”

최종수정 2016-06-25 08: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편집자주
장마철 높은 습도는 불쾌지수를 높이고 건강까지 위협하는 주범이지요. 우리 주변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아이템을 활용해 보다 건강하고 기분 좋은 장마철 보내시길 바랍니다.

7장의 카드뉴스

장마철에는 높은 습도로 실내 환경이 꿉꿉하기 마련. 이에 쾌적한 공기를 위해 제습기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은데요. 하지만 제습기가 없다 해도 걱정은 뚝! 장마철 눅눅한 습기를 잡아주는 생활 속 아이템이 있답니다.

◇ 신문지 = 옷장의 옷 사이사이에 신문지를 펴서 넣어주면 곰팡이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빨래 말릴 때 신문지를 바닥에 깔아주거나 젖은 신발 안에 신문지를 채우면 건조에도 도움이 되지요. 가죽제품에 넣어두면 변형도 막을 수 있답니다.

◇ 숯 / 솔방울 = 숯과 솔방울에는 습기를 흡수하고 방출하는 조절 기능이 있습니다. 장마철에 신발장이나 책장 등 집안 곳곳에 놓아두면 습기 제거에 큰 도움이 되지요. 더러워졌다 해도 깨끗한 물에 씻은 후 바짝 말리면 다시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녹찻잎 = 천에 싼 마른 녹찻잎을 서랍장 등 습기가 쉽게 차는 곳에 두면 천연 제습제 역할을 톡톡히 합니다. 여름에 냄새가 심해지는 배수구나 쓰레기통, 냉장고에 넣으면 탈취 효과까지! 눅눅한 녹찻잎은 바짝 말려 사용하면 됩니다.

◇ 굵은 소금 = 그릇에 굵은 소금을 담아 주방 또는 집안 곳곳에 놓아두면 습기를 손쉽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습기로 눅눅해진 소금은 햇빛에 말려 재사용이 가능합니다. 예쁜 유리병이나 그릇에 담으면 인테리어 효과는 덤!

덥고 끈적끈적한 장마철 날씨에 마음까지 눅눅해지진 않으셨나요?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생활 속 제습 아이템으로 습기 OUT! 보송보송한 장마철 보내세요.

박정아 기자 pja@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