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국제 주류품평회서 연이어 수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달 초 월드 비어 컵 이어 호주 국제 맥주품평회서 수상

이미지 확대
사진=오비맥주 제공
오비맥주가 세계적인 권위의 주류품평회에서 연이어 수상했다.

오비맥주(대표 김도훈)는 독일 전통 방식의 프리미엄 밀맥주 ‘프리미어 OB 바이젠’이 지난 20일 호주에서 열린 ‘2016 호주국제맥주품평회’ 독일스타일(GERMAN STYLE HEFE)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호주국제맥주품평회는 세계 3대 맥주대회 중 하나로 올해는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 36개국, 326개 맥주 제조업체가 참여했다.
이에 앞서 오비맥주는 같은 제품으로 이달 초 미국 필라델피아서 열린 국제 주류품평회 ‘2016 월드 비어 컵(2016 World Beer Cup)’에서도 한국 맥주 중 유일하게 은상을 수상했다.

프리미어 OB 바이젠은 남부 독일 스타일 헤페바이젠(South Germany Style Hefeweizen) 부분에서 수상했는데 이 부분에는 독일 현지 브루어리에서 만든 맥주 등 100여 개 이상이 참가해 경쟁을 벌였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세계 유수의 맥주품평회에서 오비맥주가 생산하는 정통 독일식 맥주가 잇따라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는 것은 오비맥주의 기술력을 객관적으로 인정 받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