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5 플라스틱 논란’에 LG전자 “금속 표면에 도료 입힌 것”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초반 흥행몰이 중인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G5가 ‘플라스틱 논란’에 휘말렸는데 결국 오해에서 불거진 해프닝으로 마무리됐다.

미국의 한 유명 블로거는 지난 2일 G5가 광고하던 바디 재질이 메탈이 아닌 플라스틱이라고 주장하고 나서면서 일부 해외 이용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었다.

이 블로거는 유튜브에 G5의 뒷면을 커터칼로 긁는 동영상을 올렸고 부산물이 떨어져 나오는 모습을 설명하며 플라스틱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LG전자 글로벌 홍보 담당자는 해당 동영상 게시물에 직접 댓글을 달아 “떨어져 나온 부산물은 플라스틱이 아니라 금속 표면에 달라붙도록 돕는 도료"라며 반박했다.

홍보 담당자의 말에 따르면 G5 기기 무게를 줄이기 위해 특수 금속인 알루미늄 합금을 적용해 입힌 것이며 떨어져 나온 부산물이 바로 이 도료 가루라고 설명했다.

또한 풀메탈 디자인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안테나 선을 없애고자 '프라이머'라는 도료를 입혔다고 덧붙였다.

이선율 기자 lsy0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