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미스터블랙’ 김강우, 한 서린 악어의 눈물

최종수정 2016-03-24 07:5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사진=MBC '굿바이미스터블랙'

'굿바이 미스터 블랙' 김강우가 한 서린 악어의 눈물을 흘렸다.

2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3회에서 김강우가 자신의 욕망에 한 걸음 가까워졌다. 자신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를 돌리기 위한 눈물을 흘린 김강우의 소름 돋는 열연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는 것.
이날 방송에서 주주총회에 참석한 민선재(김강우 분)는 실종된 차지수(임세미 분)로부터 위임장을 받게 됐고, 차지원(이진욱 분)만 사라지면 선우그룹은 물론 자신이 짝사랑하던 윤마리(유인영 분)까지 손에 넣을 기회를 얻게 됐다.

선우그룹의 이사가 된 선재는 지원의 집에서 지내며 지원의 가족사진을 치워버리는 등 선우그룹 회장처럼 행동하기 시작했고, 자신을 의심하는 마리에게 “친구고 뭐고 다 이용해서 나만 살자고 이러는 것 같아? 없는 놈이 얘기하니까 다 거짓말 같냐”고 울분을 토해내며 눈물을 흘렸다.

특히 자신이 주인이 될 선우그룹의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사건을 조용히 처리해야 한다는 목적을 위해 마리를 달래기 시작했지만, 그 동안 가진 것이 없어 겪어왔던 서러움과 죄책감 등 각종 감정들이 복받쳐 눈물을 터뜨린 것. 수많은 의미가 담긴 민선재의 눈물이 그의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매주 수,목요일 방송.
이이슬 기자 ssmoly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