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이 손 놓지 않겠다”··· 김지원과 정식교제

최종수정 2016-03-24 08: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진구와 김지원이 강신일로부터 정식교제를 해도 좋다는 허락을 받았다.

23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에서는 서대영(진구 분)이 윤중장(강신일 분)으로부터 윤명주(김지원 분)와의 정식교제를 인정받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윤중장은 자신의 딸 윤명주에게 "서대영이 다시보니 여전히 좋아? 라고 물었고 이에 윤명주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에 윤중장은 서대영에게 같은 질문을 했고 윤명주는 "이 사람이 뭐래든 상관없어요. 나 이 사람 안떠나"라며 팔을 잡았다.

서대영은 그런 윤명주의 손을 잡으면서 "이 손하나 잡겠습니다. 전출 가도 가겠습니다. 이 손 놓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윤중장은 "명주 만나도 좋다. 결혼까지 생각해서 내린 결론이야"라고 말해 서대영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윤중장은 조건을 달았다. 윤중장은 "난 상사 사위를 두고 싶지 않아. 군복 벗어. 명주 외갓집 회사 들어가"라고 요구하면서 "잡은 손을 놓을지 그 애에게 맞는 남자가 될지 선택해"라고 말해 서대영을 혼란스럽게 했다.

밖에서 두 사람의 이야기가 끝나기까지 노심초사하며 기다리던 윤명주는 서대영으로부터 아버지가 정식 교제를 허락했다는 소리를 듣고 기뻐했다.

금아라 기자 karatan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