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당신의 아파트 관리비는 안녕하십니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 70%가 거주하고 있는 아파트의 관리 비리는 얼마나 개선됐을까요? 우리가 매달 내고 있는 관리비가 지금도 어디론가 새고 있지는 않은지 걱정됩니다.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이미지 확대

◇ 아파트 단지 5곳 중 1곳 관리비 운영 ‘부적합’
정부와 각 지자체, 한국공인회계사회, 경찰청 등은 사상 처음으로 300세대 이상 아파트에 대한 외부회계감사와 합동감사, 특별단속을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가 지난 10일 발표됐는데요.

◇ 외부회계감사, 어떤 사례 적발됐나?

조사대상의 19.4%가 회계투명성 취약으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실제 금액과 회계장부 차이, 공동전기료 과다 부과 후 횡령, 아파트 관리자금 임의 사용 등 비리의 형태도 다양했습니다.
◇ 지자체 첫 합동감사에서도 부조리 만연

429개 단지 중 무려 312개 단지에서 1,255건의 부적정 사례가 발견됐습니다. 비리근절대책 도입 후에도 부조리가 빈번했는데요. 적발된 사안에 대해서는 수사의뢰, 시정명령,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가 이뤄졌습니다.

◇ 합동감사에서 드러난 대표적인 부조리 사례는?

# 서울 00아파트는 승강기 보수 및 교체 공사 사업자 선정 시 경쟁입찰을 해야 함에도 불구, 기존 업체와 수의로 계약했습니다. 그리고 그 공사대금은 입주자에게 관리비로 부과했지요.

◇ 경찰 특별단속, 고질적 비리 적발

경찰 또한 특별단속을 통해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동대표, 관리사무소장 등의 비리 99건을 적발했는데요. 이 중 43건에 연루된 153명을 입건하고 나머지 56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 경찰 특별단속, 어떤 사례 적발했나?

# 경기 00아파트 부녀회는 아파트 관리자금 1,500만원을 임의로 사용했습니다.
# 경북 00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은 아파트 공금통장에서 약 6,100만원을 출금, 개인용도로 횡령하기도 했지요.

◇ 무관심이 비리를 키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입주민의 무관심이 아파트 관리 비리의 원인 중 하나”라며, “비리를 막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속적인 감시 제도 개선과 함께 입주민들의 관심이 필수”라고 조언했습니다.

◇ 제도는 어떻게 바뀌나?

국토부, 지자체, 경찰의 협업을 통한 감시 강화가 이뤄집니다. 아울러 공동주택 관리 시스템 개선을 통해 주민 관심을 높이는 제도도 도입될 예정입니다.

내 소중한 아파트 관리비, 새고 있지는 않은지 관심을 가져야 할 때입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관련태그

#카드뉴스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