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굿바이미스터블랙’ 이진욱·문채원, 송송커플 넘을까(종합)

최종수정 2016-03-14 15:3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문채원-이진욱 / 사진=최신혜 기자

"멜로 호흡이 완벽합니다···"

이진욱은 문체원과의 멜로 연기에 대해 이 같이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의 환한 웃음 만큼 '굿바이 미스터 블랙'도 웃을 수 있까.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MBC에서 MBC 새 수목드라마 '굿바이 미스터 블랙'(극본 문희정, 연출 한희 김성욱)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이진욱, 문채원, 김강우, 유인영, 송재림, 한희 감독이 참석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황미나 작가의 동명 만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한 남자의 복수극에 감성 멜로를 더한 드라마다.

이날 한희 PD는 작품에 대해 “복수극과 감성멜로 요소를 지녔다”라며 “태국에서 초반 촬영을 했고 액션 장면이 등장하지만 액션물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사람과의 관계를 그리려고 한다”라며 “거역할 수 없는 큰 운명을 만났을 때 어떤 것을 가지고 어떤 선택을 하느냐를 그렸다. 복수극과 멜로를 함께 추구한 작품이다”라고 설명했다.

동시간대 방송되는 KBS2 ‘태양의 후예’와의 경쟁에 대해 한희 PD는 “‘태양의 후예’가 잘 되어서 사전제작이 활성화 되었으면 하는 생각도 있다”라며 “경쟁에 있어서 조금 양보를 해줬으면 하는 생각도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굿바이 미스터 블랙’도 일찍 촬영을 진행한 편이었다. 4회 촬영을 마친 상황이다”라며 “장단점을 논하기 힘든 상황이다. 장인의 숨결로 만들다보면 좋은 반응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게 사전제작드라마와 다른 점”이라고 차별점을 꼽았다.


주연배우인 이진욱은 ‘태양의 후예’와의 경쟁에 대해 “오다가다 본 적이 있다”라며 “‘태양의 후예’ 송중지는 육군이고 저는 해군”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진욱은 “다른 성격의 드라마다. 경쟁한다는 생각 보다는 ‘굿바이 미스터 블랙’ 만의 장점을 살리려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전했다.

문채원은 “송중기와 이전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 친분이 있기에 응원하는 편이다”라며 “전하려는 메시지가 다르기에 ‘굿바이 미스터 블랙’ 매력에 빠지는 시청자들도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청자들을 만족시켜드리겠다는 각오로 촬영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진욱-문채원은 멜로작품에 강한 매력을 드러낸 배우들. 두 사람은 멜로 호흡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내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문채원은 “케미가 굉장히 좋다”라며 “여자가 보호를 받고 남자가 감싸주는 그림이 오빠 동생일 때 좀 더 나오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문채원은 “이진욱이 출연한 ‘로맨스가 필요해’를 남동생의 추천으로 봤다. 키스씬이 많았던 기억이 난다. 저희 드라마도 그런 장면이 있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옆자리에 있던 이진욱은 “적극 반영해달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욱은 “문채원과 케미가 정말 좋다. 보고 있으면 사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이진욱은 “오빠처럼 챙겨주고 그늘이 되어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감정이 샘솟는다. 보호해주고 싶고 안쓰럽다”라며 “수월하게 멜로로 접근하고 있다. 연기 호흡이 완벽하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이 시청률 30%에 육박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태양의 후예'를 물리치고 수목극 정상을 차지할 수 있을까. 이진욱-문채원이 극강 멜로 케미로 '송송커플'이라 불리는 송중기-송혜교를 넘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은 오는 3월 16일 MBC에서 첫 방송된다.

이이슬 기자 ssmoly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진욱 #문채원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