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내는 삼성 지배구조 변화··· 이재용式 개편 본격화

최종수정 2016-02-01 1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삼성생명, 삼성전자 보유 삼성카드 지분 전량 매입
카드·화재·증권 아우르는 중간금융지주 설립 가능성 커져
공정거래법 개정안 통과시 ‘이재용-물산-생명’ 수직계열화 가능

삼성생명이 삼성카드의 최대주주로 떠오르면서 금융지주사 설립을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삼성생명을 주요 축으로 하는 지배구조 개편에 더욱 속도가 붙을지 여부에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지난 달 28일 삼성생명은 이사회를 열고 삼성전자가 보유하고 있던 삼성카드 지분 37.45%(4339만주)를 모두 인수키로 결정했다. 전체 인수금액은 약 1조5400억원에 달하며, 이번 인수로 확보 지분을 71.86%까지 끌어올려 최대주주로 올라서게 됐다.

앞서 삼성그룹은 지난 2013년부터 복잡하게 얽혀 있던 순환 지배구조 고리 해체에 나섰다. 이를 위해 삼성SDS와 제일모직을 주식시장에 상장하고,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한 사업부문 재편에도 박차를 가했다.
여기에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이 합병에 성공하고, 삼성생명이 그룹 내 금융계열사를 포괄한 중간금융지주 전환을 추진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중심으로 한 수직적 지배구조 확립이 더욱 구체화됐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공통된 평가다.

중간금융지주회사는 일반 지주회사의 자회사로 금융자회사를 거느린 금융지주회사를 의미한다. 현행법상 일반지주회사가 금융계열사를 자회사로 두는 것을 금지하고 있지만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공정거래법 개정안이 통과될 경우 삼성생명이 중간금융지주회사로 전환하는 데 모든 법적 제한이 사라지게 된다.

실제로 이번 지분 매입으로 70%가 넘는 삼성카드 지분을 갖게 된 삼성생명은 현재 삼성화재와 삼성증권 역시 1대 주주로서 각각 15%, 11.17% 보유중이다.

금융지주회사법에 따르면 금융지주회사는 상장된 금융회사 주식을 30%, 비상장된 금융자회사 주식을 50% 이상 보유해야 한다.

하지만 향후 삼성생명이 양사가 가진 자사주를 모두 사들이면 보유지분은 19.85%, 30.91%까지 늘어난다. 10% 가량 부족한 삼성증권의 경우 삼성화재가 가진 지분 8.02%를 포함하면 30%에 거의 근접하게 된다.

만약 삼성생명의 중간금융지주회사 전환이 성공하면 이 부회장과 삼성물산, 삼성전자(전자사업 계열), 삼성생명(금융사업 계열)으로 이어지는 그룹 지배구조 개편 작업은 마무리될 전망이다. 이미 실적 악화에 시달리던 방산과 화학 부문을 정리하고 바이오·전장사업 진출을 선언하는 등 이재용식(式) ‘집중 경영’이 구체화되고 있다는 점도 이 같은 예상을 뒷받침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국내 최대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 작업이 오너인 이재용 부회장만의 이익에만 초점을 맞춘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현재 업계에서는 법 개정시 삼성생명이 금융지주사 설립 과정에서 보험업을 영위하는 사업회사와 중권·화재 등 금융계열사 지분을 보유한 투자회사로 분할할 수 있다는 분석이 조심스럽게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럴 경우 삼성생명이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 지분 7.21%에 대한 매각 부담이 줄어들면서, 삼성전자 경영권 방어에 필요한 추가 자금 투입 요인이 사라지게 된다.

또 삼성물산이 삼성생명을 계열사로 거느리게 되면서 삼성물산 최대주주인 이 부회장이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보유한 삼성생명 지분 20.76%를 제대로 증여받지 않고 회사를 지배하려 한다는 비판에도 직면할 수 있다.

이에 대해 한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삼성생명의 금융지주사 전환은 여전히 적지 않은 장애물이 존재하는 게 사실”이라면서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이슈에서 확인했듯이 삼성그룹에 대한 우호적인 시각이 적지 않은 만큼 빠르게 구체화될 가능성 역시 충분하다”고 내다봤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