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광주지역 인재 육성에 앞장

최종수정 2016-01-11 14:4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2003년부터 14년 째 이어온 사회 공헌···총 3억8500만 원 기탁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은 11일 오전 시청 3층 접견실에서 오비맥주로부터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1500만 원을 전달받았다. 장학금은 광주 지역에서 판매된 오비맥주 제품 수익의 일정 금액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조성됐다.(사진 왼쪽부터 김성환 오비맥주 광주공장 공장장, 조승훈 오비맥주 호남권역 본부장, 윤장현 광주광역시장, 이연 시 자치행정국장, 강기삼 오비맥주 광주지점장)<사진=광주광역시>

오비맥주(대표 김도훈)는 11일 자사 브랜드 ‘카스’와 ‘프리미어 OB’의 생산공장이 위치한 광주시에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했다고 밝혔다.

오비맥주 조승훈 호남권역 본부장은 이날 광주시청을 방문해 윤장현 광주시장에게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한 ‘빛고을 장학금’ 1,500만 원을 전달했다. 전달식에는 김성환 광주 공장장 등 오비맥주와 광주시청 관계자들도 함께 참석했다.
광주광역시 북구에 생산공장을 둔 오비맥주는 2003년부터 2016년 현재까지 총 3억 8500만 원의 장학금을 광주시에 기탁했다. 기탁된 장학금은 광주 지역에서 판매된 오비맥주 제품 수익의 일정금액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조성되었으며, 경제적 어려움으로 학업을 지속하기 힘든 지역 인재의 생활비 및 학업 지원 등을 위해 쓰인다.

조승훈 호남권역 본부장은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광주 지역 청소년들이 훌륭한 인재로 거듭나 지역경제의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모색하고 오비맥주에 대한 지역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오비맥주는 1987년 광주 생산공장을 설립한 이후 지역 우수 인재 지원 외 광주 전남에서 생산 되는 맥주보리 전량 수매, 광주 공장 야구장(운동장) 무료 개방 등 해당 지역과의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광주=김남호 기자 issue3589@naver.com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오비맥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