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證 “동부화재, 2위권 선두업체 공고화”

최종수정 2015-11-23 08:1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유안타증권은 23일 동부화재에 대해 장기·자동차보험 모두 안정적인 손해율을 기록하고 있고, 내년에는 더욱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기존 7만1000원에서 7만6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 매수 역시 그대로 유지했다.

동부화재의 장기손해율은 올해 상승세를 멈추고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내년에는 현재 흐름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자동차보험 역시 뛰어난 온라인 경쟁력을 보유한 상황에서 CM형에서도 선전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정준섭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장기위험손해율은 1분기 92.8%에서 2분기와 3분기 각각 83.7%, 80.7%로 꾸준히 하락하고 있다”며 “장기보험 특성상 손해율이 한 번 싸이클에 진입하면 추세가 몇 년간 지속되는 경향을 감아할 때 내년에도 하락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내년에 본격적으로 시작될 온라인 CM형 자동차보험 시장에서도 의미 있는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며 “온라인 1위 삼성화재를 넘어서기는 쉽지 않겠지만 적어도 2위권사 중에서는 가장 높은 점유율과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발생한 대주주 지분 매각에 대해서는 일회성 요인에 불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연구원은 “최근 김준기 동부그룹 회장 일가가 주심담보대출 상환을 위해 보유지분 7.9% 블록딜 매각에 나선 바 있다”며 “갑작스런 매각으로 투자심리가 다소 악화됐으나, 향후 대주주 지분의 반대매매 가능성도 낮아진 만큼 일회성 요인에 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수 기자 hms@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