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신청서 퇴출시킨 한국씨티은행의 ‘디지털 은행’ 실험

최종수정 2015-10-29 09:2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금융상품 가입 시 지점서도 종이신청서 없애



앞으로 한국씨티은행에서는 금융상품을 가입할 때 종이신청서를 쓰지 않아도 된다.

한국씨티은행은 씨티 사전신청서비스에 종이신청서가 필요 없는 전자문서 프로세스를 적용해 전면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지난 3월부터 영업점에서 금융 상품을 가입할 때 더 빠르고 편리하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씨티 사전신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씨티 사전신청서비스는 고객이 영업점을 방문하기 전에 PC나 스마트폰 등을 통해 가입 신청서를 작성하고 편리한 시간에 원하는 영업점에 방문하여 간단한 본인 확인만으로 계좌개설 및 카드발급 등을 가능하게 해주는 서비스이다.

사전신청서비스를 이용하면 신분증 제시 후 신청서에 서명만 하면 금융 상품을 수령할 수 있어 기존에 30분 가량 걸리던 개설 시간이 대폭 줄어든다는 장점이 있다.

앞으로는 이러한 씨티 사전신청서비스에 페이퍼리스(paperless)방식이 도입돼 종이신청서가 전자문서로 대체된다. 고객은 창구에 비치된 디지털 태블릿을 이용해 미리 입력한 정보를 확인한 후 전자펜으로 서명하면 된다.

이처럼 전자문서를 영업점 업무에 활용하면 갖가지 종이신청서를 줄여 고객의 서류작성 부담을 덜어주고, 직원의 입장에서도 서류 관리에 필요한 시간을 절약할 수 있으며 더욱 빠르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된다는 것.

한국씨티은행 디지털뱅킹부 김민권 부장은 “고객의 놀라운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하여 씨티 사전신청서비스에 페이퍼리스 방식을 도입하였다”고 밝혔다.

박종준 기자 junpark@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