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공, 르노삼성차와 ‘하이패스 자동등록 시스템 협약’ 체결

최종수정 2015-08-03 1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한국도로공사는 지난 1일부터 국내 잔 제조사의 자동차를 구입하는 고객들이 차량등록 후 하이패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3일 밝혔다.

도로공사는 지난달 23일 르노삼성자동차와 하이패스 단말기 자동등록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르노삼성차 구입고객도 하이패스 등록을 위해 별도로 대리점을 방문하는 번거로움 없이 바로 하이패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앞서 도로공사는 자동차 4사(현대, 기아, 한국지엠, 쌍용)와 이 시스템을 구축했다.

2015년 6월말 기준으로 국내에 등록된 차량대수는 2050만대이며, 하이패스 단말기를 장착한 차는 1207만대이다. 이 중 33%인 395만대가 내장형 단말기를 이용하고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75만대에 이어 올해는 약 79만대의 신규차량이 별도 등록절차 없이 하이패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는 수입차를 소유한 고객들도 하이패스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수입차의 하이패스 단말기 자동등록 시스템 도입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성배 기자 ksb@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