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대·중소 그린 파트너십’ 2차년도 협약식 체결

최종수정 2015-07-14 11: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과 동반 성장을 위해, 선진 환경 경영 시스템 운영 공유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프랑수아 프로보)는 ‘대·중소 그린 파트너십’ 2차년도 기업간 협약식을 14일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자동차 문화관에서 개최했다. 그린 파트너십은 중소 협력사와의 상생과 동반성장을 위한 친환경 공급망 체계 구축 사업이다.

올해부터 강화된 국내 화학물질 법규는 물론 국제적으로 규제되는 화학물질에 대하여 협력사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르노삼성은 다음과 같은 그린 파트노십을 진행키로 했다.
그린 파트노십은 화학물질 관리체계 구축 및 IT시스템 개발, 사업장 내 고위험우려물질(SVHCs) 사용량 저감, 자원생산성 향상, 전문 교육을 통한 중소 협력사 담당자의 역량 강화 등 5가지 항목을 사업의 목표로 하고 있다.

르노삼성자동차는 2014년 7월 산업부와 협약을 통해 자동차업계 최초로 본 사업에 착수하여(과제수행기간 2년), 1차년도에는 15개 협력사와 함께 그린 파트너쉽의 기반이 되는 IT시스템 개발, 전문가 양성과정 등을 진행했다.

1차년도 성과를 토대로 2차년도에는 추가 20개 협력사와 함께 화학물질 관리를 위한 시스템 편의성과 효율성을 강화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그린 파트너쉽을 통해 구축된 시스템을 협력사와 소통하는 자체 웹페이지 상에 두어 유지 관리함으로써 참여 협력사들이 별도의 추가 비용부담 없이 지속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로써 르노삼성자동차의 그린 파트너쉽에 참여하는 협력사는 자체적으로 화학물질 규제 대응이 가능한 체계를 구축하게 됨으로써 화학물질 사고 예방은 물론 적극적인 법규 대응을 통한 경쟁력 확보, 자원효율화 향상을 통한 원가절감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 그린파트너십 사업은 주최기업과 협력회사가 힘을 합쳐 제품환경규제 장벽을 해결하는 동반성장 모델이다. 협력회사는 스스로 얻기 힘든 환경관련 노하우를 주최기업으로부터 전수받고 주최기업은 친환경 부품·소재를 공급받아 ‘윈- 윈’하는 상생협력 생태계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르노삼성자동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