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유교문화의 상징 ‘옥연정사’ 가상현실로 재탄생

최종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북도, ‘HMD용 VR콘텐츠’ 제작 최종보고회 및 시연회 가져

▲ ‘HMD용 VR콘텐츠’ 제작 최종보고회 및 시연회.
경북 안동 하회마을(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있는 ‘옥연정사’가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콘텐츠로 재탄생했다.

도는 15일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에서 ‘HMD용 VR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의 성과공유를 위한 최종보고회 및 체험시연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학홍 도 창조경제산업실장을 비롯한 정창진 안동부시장, 서애 류성룡 선생의 후손인 풍산류씨 종친, 지역 산학연관 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해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지역문화와 역사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장대진 경북도의회 의장과 김위한 의원, 김한규 안동시의회 의장 등이 함께 참석해 그 의미를 더했다.

행사와 병행해 1부 특강에서는 김현기 안동대 멀티미디어 공학과 교수가 ‘지역문화관광자원과 ICT융합콘텐츠 개발전략’이라는 주제로 도내 풍부한 문화관광자원을 ICT와 연계해 사업화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 이권효 철학박사가 ‘징비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서애 류성룡 선생의 삶과 우리 역사를 돌아보고 이해를 돕는 시간을 가졌다.

‘HMD용 VR콘텐츠 제작 지원사업’은 지난 1월 미래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 주관 공모사업에서 ‘옥연정사’를 가상현실로 구현해 대중화한다는 주제로 최종 선정됐으며, 미래부, 한국전파진흥협회, 안동시가 공동 추진하고,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다.

지역기업인 ICT컴퍼니, 콘텐츠 개발 전문업체인 클릭트 등과 공동 제작한 옥연정사 VR콘텐츠는 역사, 인물, 스토리 등 전통문화자원 정보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하고, 시공간에 제약 없는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한다.

옥연정사 VR콘텐츠는 올해 초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스마트폰과 연동, 눈앞에 펼쳐지는 360도 입체 가상현실 헤드셋인 HMD VR기어를 통해 일반인들이 쉽게 체험할 수 있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김학홍 창조경제산업실장은 “옥연정사 VR콘텐츠는 전통문화자원을 디지털과 융합한 VR체험 콘텐츠를 제작·보급해 대중화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깊다”면서 “이러한 시도를 바탕으로 경북의 무한한 문화자원과 ICT를 활용·연계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해 세계 속의 문화 경북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연정사는 서애 류성룡 선생이 고향인 하회마을에서 머무르며 임진왜란 7년간의 기록인 ‘징비록(국보132호)’을 저술한 가옥으로, 중요민속자료 제88호로 지정됐다.


경북 홍석천 기자 newsroad@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엘지유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