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프랑스 자회사 ‘몽따베르’ 매각

최종수정 2015-06-05 12:3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 및 광산 장비를 생산하는 프랑스 자회사 몽따베르의 지분 100%를 미국 광산장비 전문회사인 조이 글로벌에 1억1000만유로(약 1350억원)에 매각했다고 5일 밝혔다.

프랑스 리옹에 위치한 몽따베르는 브레이커(채석을 위한 파쇄 장비)와 드리프터(암석에 구멍을 뚫는 장비) 등을 만드는 어태치먼트 전문회사로 지난해 매출은 약 1118억원이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유럽지역에서 사업 연관성이 낮은 비주력 사업을 매각해 기업역량을 주력 사업에 집중하고자 매각했다”라고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몽따베르 매각대금을 밥캣 리파이낸싱 차입금 상환에 활용할 계획이다.

강길홍 기자 sliz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