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슈퍼-농림축산식품부-친농연, 유기농 CSV 관한 MOU 체결

최종수정 2015-05-28 13:3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롯데슈퍼-농림축산식품부-친농연, 유기농 CSV 관한 MOU 체결

롯데슈퍼와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친환경농업인연합회(이하 친농연)가 유기농업 CSV(공유가치창출) 에 관한 MOU를 체결한다. 유기농업 CSV란 유기농업을 보호 지원 육성하고 소비자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여 농업과 기업, 더 나아가 소비자까지 공동의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의미한다.

그 동안 소비자들의 유기농업, 유기농산물에 대한 이해 정도는 그저 막연하게 일반 농산물에 비해 좋을 것이라는 기대를 하는 수준이었다. 유기농과 무농약, 저농약 농산물의 차이점과 유기농산물이 어떠한 가치를 가지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그로 인해 유기농산물은 극소수 소비자들만 관심을 갖는 농산물로 시장에서는 찬 밥 신세였다. 일반적인 관행 농법에 비해 제 값을 받지 못해 농가의 순수익은 적게는 관행농법의 절반 수준이었다.

친환경 농산물은 화학비료를 적게 사용했거나 사용하지 않고 재배한 농산물을 통칭한다. 국내 친환경 농산물은 2001년부터 저농약 농산물, 무농약 농산물, 유기 농산물의 3단계로 구분하여 인증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유기 농산물은 화학비료와 농약을 전혀 사용하지 않고 재배하였기에 친환경, 무농약 농산물과는 구별되어야 하고 그 가치도 다르다.
소비자의 건강과 다음 세대까지 이어져야 할 농촌 환경을 고려하면 유기 농산물은 반드시 활성화 시켜야 하는 과제이다. 그래서 롯데슈퍼와 농식품부, 친농연이 힘을 합치기로 했다.

28일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슈퍼 본사에서 롯데슈퍼, 농식품부, 친농연 3자간의 유기농 CSV에 관한 MOU 체결식이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롯데슈퍼 최춘석 대표와 농식품부 여인홍 차관, 친농연 이등질 회장을 비롯하여 4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협약서의 주요 골자를 살펴보면 롯데슈퍼, 농식품부, 친농연은 유기농업을 보호 지원 육성하기 위해 롯데슈퍼는 유기농산물 판매 점포 확대하여 소비자가 유기농산물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노력하고, 유기농 매장을 단계적으로 설치한다.

농식품부는 유기농산물의 신뢰성을 담보하기 위해 인증심사를 강화하고 관련 연구개발, 생산 및 유통시설 개선을 지원한다.

친농연은 유기농산물 품질향상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유기농업 생산기반 조성 및 유통활성화 지원, 유기농생태마을 구축 등 지역 농업 활성화에 노력한다는 내용이다.

이번 MOU 체결에 따라 롯데슈퍼는 전국 109개 직영점에 유기농 전용 코너를 도입했다. 기존에 간간이 판매되었던 유기 농산물을 소비자에게 본격적으로 홍보하고 판매하기 위함이다.

MOU 체결일 하루 전날인 지난 27일부터 6월 2일까지 일주일간 유기농 전용 매대를 도입한 롯데슈퍼 109개 점포에서는 『유기농 프로젝트 ? 건강한 밥상』 이라는 주제로 본격적인 유기농산물 판매에 들어갔다.

유기농재배 10년 경력의 박동현 생산자가 재배한 강화도 유기농 적상추와 청상추는 각각 1봉 1490원, 유기농재배 20년 경력의 홍용식 생산자가 재배한 곰취나물은 1봉 2480원에 판매한다.

이 밖에도 유기농 배 2입 9980원, 유기농 백미 8kg 2만7900원, 유기농 고구마 2kg 9900원 등 총 70여종의 유기농산물을 판매한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롯데슈퍼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