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CEO “트위지 초소형 전기차 가능성 보여줘”

최종수정 2015-05-20 1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서울시내 BBQ 4개 지점에서 6월부터 5대 운행 예정

르노삼성자동차는 BBQ에 트위지 카고(Twizy Cargo) 모델을 지원한다. 트위지 카고는 비즈니스에 적합한 모델로 최대 180 리터, 75kg까지 적재가 가능하며 도어가 90도까지 열리는 등 상품 배달에 최적화됐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 트위지는 초단거리 도심이동수단으로 가장 적합한, 혁신적인 차량이다. 이번 시범운행은 향후 국내에 초소형 전기차를 도입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첫 사례가 될 것이며 서울시와 BBQ와 적극 협력하겠다”

20일 르노삼성자동차는 서울시, BBQ와 함께 ‘Eco EV 실증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하며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자동차 CEO는 이같이 밝혔다.
또한 오는 6월부터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Twizy)의 국내시범운행을 시작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자동차는 BBQ에 트위지 카고(Twizy Cargo) 모델을 지원한다. 트위지 카고는 비즈니스에 적합한 모델로 최대 180 리터, 75kg까지 적재가 가능하며 도어가 90도까지 열리는 등 상품 배달에 최적화됐다.

국내에서 배달 수요가 가장 많은 BBQ에서 트위지를 시범운송차량으로 선정했다는 것은 트위지가 가장 이상적인 운송수단이라는 점을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실제 프랑스에서는 트위지 카고 구입 수요의 60%가 법인일 정도로 운송에 최적화 되어 있는 모델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트위지는 실내공간과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로 운전자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런 장점은 우천시 또는 폭설 등 악천후 시 운행이 어렵고 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이륜차의 한계를 극복하고 향후 도심운송수단의 최적화된 대안이 될 것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이번 실증사업 결과를 통해 르노삼성자동차와 서울시는 트위지의 실효성과 안전성, 운행 적합성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향후 국내에 트위지를 도입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검토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트위지는 충전이 쉽고, 1회 충전으로 최대 1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배기가스가 전혀 배출되지 않는 친환경 차량으로 도입 시 서울의 대기오염을 줄이고 교통체증과 주차난 해소에도 기여할 수 있다.

이미 유럽에서는 일반 가정의 세컨드카로 큰 인기를 끌고 있을 뿐 아니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도 활용하고 있다. 좁은 길도 주행이 가능하고 일반 차량 1대의 주차공간에 3대의 트위지를 주차할 수 있기 때문에 도심 투어나 카쉐어링 차량으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경찰서, 소방서 관공서의 순찰 등 현장 업무에도 사용되고 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르노삼성자동차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카드뉴스+
기획&탐사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lo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