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갤럭시S6 업계 단독 판매···LGU+망 추가이어 사업확대 박차

최종수정 2015-04-12 09: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글자 크기 확대
이마트가 지난 10부터 통신 3사와 더불어 알뜰폰(MVNO) 업계에선 유일하게 갤럭시S6 판매를 시작했다.

최신폰의 경우 제조사 지원금이 적어 단말기 가격이 비싸 알뜰폰 사업장에선 취급하기 힘들었던게 사실이다.

그러나 이마트는 과감하게 자체 지원금을 통신업계 최대인 18만4000원 까지(32G, 69요금제 기준) 늘려 최신폰인 겔럭시S6를 저렴하게 선보일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4월 가입자에 한해 요금제별 24개월간 매월 5500원~1만1000원 까지 추가 할인을 해줘 LTE69 가입자 기준 타사대비 최대 40만원 이상의 절약 효과를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예약가입자에 한하여 지급되던 전용무선충전기(시중가 5만원)를 무료로 지급한다.(LTE32요금제 이상 가입자 恨)

이마트는 지난 1월1일 기존 SKT망에 LGU+망을 추가해 알뜰폰 사업 강화에 나선데 이어 이번 갤럭시S6의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 유치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실제로 이마트가 LGU+망을 추가한 후 3300명이었던 알뜰폰 월평균 가입자수는 6500명으로 2배 가까이 늘었으며 총 가입자 수 또한 6만5000명 까지 증가했다.

이마트 최용웅 브랜드전략팀 팀장은 “이번 갤럭시S6 판매는 고객이 원하는 최신 LTE폰을 저렴하게 판매함으로써 진정한 의미의 통신비 가계 절약을 이루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알뜰폰은 구형 단말기만 취급한다는 편견을 깨기 위해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최신 기종을 소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관련 태그 #이마트

<저작권자 © 온라인 경제미디어 뉴스웨이·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엘지유플러스
  • 페이스북 바로가기
  • 유튜브 바로가기
  • 네이버포스트 바로가기

Copyright © Newsway All Rights Reserved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

loading